넷마블, 1분기 영업이익 339억원···전년比 54.3%↓
넷마블, 1분기 영업이익 339억원···전년比 54.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작 부재에 실적 부진···2분기 신작 러시 나서
넷마블 2019년 1분기 실적. (표=넷마블)
넷마블 2019년 1분기 실적. (표=넷마블)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넷마블은 올해 1분기 연결 재무제표 기준 영업이익이 33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4.3% 줄었다고 14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은 4776억원으로 5.9% 줄었고, 당기순이익도 423억원으로 46.4% 감소했다.

이러한 실적 부진은 기존 흥행작의 하향 안정화와 함께 신작의 부재가 원인으로 꼽힌다. 넷마블은 올해 1분기 신작 출시를 하지 않았다.

넷마블의 지난 1분기 매출은 '블레이드 & 소울 레볼루션', '리니지2 레볼루션' 등 대규모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장르가 전체 매출의 32%, '세븐나이츠', '마블 퓨처파이트' 등 RPG 장르가 30%, '모두의마블', '쿠키잼' 등 캐주얼 게임이 26% 등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1분기 매출 중 해외매출 비중은 60%(2879억원)를 기록했다. 북미 등 서구권 지역에서 '마블 콘테스트 오브 챔피언즈(Kabam)', '쿠키잼(Jam City)', '해리포터: 호그와트 미스터리(Jam City)'가, 일본 시장에서는 '리니지2 레볼루션'이 꾸준한 성과를 내고 있다.

넷마블은 2분기 중 다양한 장르의 신작들을 선보인다.

우선 글로벌 아이돌 그룹 '방탄소년단(BTS)'을 게임에서 만날 수 있는 스토리텔링형 육성 모바일 게임 'BTS월드(BTS WORLD)'는 지난 10일 글로벌 사전등록을 시작, 오는 6월 출시할 예정이다. 또 한국과 일본에서 사전등록 500만명을 넘어선 '일곱 개의 대죄: GRAND CROSS'도 6월 출시 예정이다.

올해 첫 출시작인 '더 킹 오브 파이터즈 올스타'는 지난 9일 출시 이후 4일만에 양대 마켓 인기 1위, 매출 톱 5에 오르는 등 높은 인기를 누리고 있다.

권영식 넷마블 대표는 "지난 1분기는 신작 부재 영향으로 실적이 부진했다"며 "2분기에는 지난 9일 출시한 킹 오브 파이터 올스타를 비롯해 BTS월드, 일곱 개의 대죄 등 다양한 장르의 기대신작이 국내는 물론 북미, 일본 등 빅마켓 출시를 앞두고 있어 긍정적인 성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