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상품] 신한생명 '진심을품은종신보험'
[신상품] 신한생명 '진심을품은종신보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신한생명)
(사진=신한생명)

[서울파이낸스 우승민 기자] 신한생명이 새로운 형태의 종신보험인 '진심을품은종신보험'을 출시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에 선보인 상품은 고객의 보장 선호도에 맞춰 가입할 수 있도록 기본형, 6대질병 보장을 강화한 '올페이형', 생활자금 보장을 강화한 '생활자금플랜형'으로 구분된다.

충분한 치료자금을 원하는 고객을 위한 '진심을품은종신보험一'은 6대 질병 진단 시 주계약의 이미 납입한 보험료와 이후 납입할 보험료를 더해 '올페이급여금'을 지급한다. 상품 가입 시 약정한 보험료 납입기간의 보험료 총액을 치료비로 모두 돌려받는다. 

6대 질병은 암(유방암 및 전립선암 제외), 뇌출혈, 급성심근경색증, 말기신부전증, 말기간질환, 말기만성폐질환이다.

6대 질병 진단 이후 생활자금에 대한 니즈가 큰 고객을 위한 '진심을품은종신보험二'은 6대 질병 진단 시 '생활자금플랜급여금'을 일시금으로 수령할 수 있다. 이를 수령하지 않는 경우엔 연복리 2.75%로 적립되어 생활자금 재원이 2배로 체증 가능하다. 

긴급자금이 필요한 경우에는 언제든지 적립한 금액을 전액 일시에 수령하는 것도 가능하다.

2종의 상품 모두 보험료 납입기간 이후에는 사망보험금이 가입금액의 110%까지 체증된다. 이후 고객이 신청한 비율과 기간에 비례해 사망보험금이 감액되는 방식으로 생활자금이 지급된다. 생활자금을 받으면서도 감액되는 부분을 제외한 사망보장이 이뤄진다. 

첫 생활자금 수령 시점은 45세부터 최대 90세까지 선택할 수 있으며, 지급기간은 5년에서 55년, 최대 100세까지 신청할 수 있다.

또한 암, 5대 질병(뇌출혈·급성심근경색증·말기신부전증·말기간질환·말기만성폐질환), 중증치매 등 고객 니즈가 높은 질병에 대한 보장도 강화했다. 해당 특약을 가입하면 납입기간 이후부턴 보장금액이 두 배로 체증된다.

이 상품은 주계약 및 일부 특약이 저해지환급형 구조로 구성되어 있다. 납입기간 중에는 해지환급금이 일반형보다 적을 수 있으나, 보험료가 저렴하고 납입기간이 지나면 일반형과 해지환급금이 동일하다.

이밖에도 주요 보장(입원·수술·암·뇌출혈·급성심근경색증·5대질병진단·LTC연금보장) 특약을 100세 만기 비갱신형으로 구성해 종합보장설계가 가능하게 했다.

김상모 신한생명 상품개발팀장은 "종신보험 본연의 사망보장은 물론, 보험료 부담을 낮추면서도 의료비, 노후자금 등 생애균형설계가 가능하도록 개발했다"며 "충분한 치료자금 또는 생활자금 강화를 통해 고객이 원하는 시점에 필요자금으로 활용할 수 있는 다목적 상품"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