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통령 만난 신동빈 롯데 회장, 무슨 얘기 나눴나?
트럼프 대통령 만난 신동빈 롯데 회장, 무슨 얘기 나눴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 트위터에 "롯데, 미국인들 위한 수천 개 일자리에 투자"
신 회장, 31억불 투자···美 공장, 年 ECC 100만톤·EG 70만톤 생산
13일(현지시간) 도널트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을 만나 면담을 하고 있다. 사진=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13일(현지시간) 도널트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을 만나 면담을 하고 있다. (사진=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서울파이낸스 박지수 기자] 미국을 방문 중인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13일(현지 시간) 백악관을 방문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만났다. 트럼프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국내 대기업 총수를 면담한 것은 2017년 1월 말 취임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신 회장은 현지 시간 오후 4시 15분께 백악관 외곽 서쪽 출입구에 캐딜락 승합차 편으로 도착해 보안 검색을 마친 후 수행원과 함께 걸어서 들어갔고 30여 분 후인 4시 56분쯤 같은 출구로 걸어나왔다. 이번 면담이 31억달러에 달하는 대규모 투자가 계기가 된 만큼 트럼프 대통령이 이에 대한 감사의 뜻과 롯데의 추가 투자계획 등에 대한 대화가 이뤄졌을 것으로 보인다.

신 회장은 이날 한국 기업 최고경영자(CEO) 중 처음으로 백악관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만난 소감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웃음을 지으며 "아, 그렇습니까"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무슨 대화를 나눴냐는 질문에는 "여러 가지"라고 답했다. 구체적인 내용을 묻는 질문에는 "죄송하다"며 말을 아꼈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 역시 신 회장을 만나 "한국은 훌륭한 파트너"라며 신 회장의 대규모 대미(對美) 투자에 대한 감사의 뜻을 전했다.

신 회장을 만난 트럼프 대통령은 면담이 끝난 후 곧바로 트위터에 소식을 남겼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롯데그룹 신동빈 회장을 백악관으로 맞이하게 돼 기쁘다"면서 "그들은 루이지애나에 한국 기업으로서는 가장 큰 규모인 31억달러(약 3조6000억원)를 투자했고 미국인들을 위한 수천 개 이상 일자리에 투자했다"고 했다. 

이어 "한국 같은 훌륭한 파트너들은 미국 경제가 그 어느 때보다 강하게 돌아가고 있다는 것을 안다"고 덧붙였다. 집무실에 앉아 신 회장 일행과 면담하는 사진도 올렸다.

앞서 신 회장은 지난 9일 미국 루이지애나주 레이크찰스에서 열린 롯데케미칼의 미국 에탄크래커(ECC)·에틸렌글리콜(EG) 공장 준공식에 참석하기 위해 미국을 방문했다.

이 공장에 투입된 자금은 총 31억달러(3조6000억원)로 롯데는 지분의 88%를 투자했다다. 한국 석유화학기업이 미국 본토에 지은 최대 규모 시설로, 축구장 152개 크기에 달한다. 북미 지역에서 조달하는 셰일가스를 원료로 ECC 100만톤과 EG 70만톤을 생산하게 된다. 롯데케미칼 전체 에틸렌 생산량은 세계 생산량의 약 2.6%에 해당하는 연 450만톤으로 확대된다. 이는 국내 화학사로는 1위, 해외 7위 수준이다.

한편 이번 면담은 공장 준공식 참석차 신 회장의 방미 계기에 롯데그룹이 백악관에 요청하면서 진행된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