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 휴대전화 부품 공장서 폭발 사고···1명 사망·3명 중상
제천 휴대전화 부품 공장서 폭발 사고···1명 사망·3명 중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오후 2시 29분께 나트륨 폭발 사고가 발생한 충북 제천시 왕암동의 한 휴대전화부품제조공장 앞에서 소방관들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이 사고로 근로자 1명이 숨지고, 3명이 중상을 입었다. (사진=제천소방서)
13일 오후 2시 29분께 나트륨 폭발 사고가 발생한 충북 제천시 왕암동의 한 휴대전화부품제조공장 앞에서 소방관들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이 사고로 근로자 1명이 숨지고, 3명이 중상을 입었다. (사진=제천소방서)

[서울파이낸스 이슈팀] 오늘(13일) 오후 2시 30분 즈음 충북 제천시 왕암동의 한 휴대전화 부품 제조 공장에서 나트륨 폭발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근로자 이모(38)씨가 숨지고 56세, 49세, 46세 남성 근로자 3명이 전신 화상을 입었다.

소방당국은 인력 48명, 장비 22대를 투입해 폭발과 함께 발생한 화재를 10여 분만에 진화하고, 부상자 등을 확인하고 있다.

소방당국과 경찰은 제품 생산 공정 중 나트륨이 폭발한 것으로 보고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