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드와이저, 효린과 '비어킹' 캠페인
버드와이저, 효린과 '비어킹' 캠페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신 주제로 '자유와 도전정신' 전파···인스타그램 통해 영상 공개
버드와이저 공식 인스타그램에선 가수 효린이 소아암 수술 흉터를 가리기 위해 배에 문신한 경험을 소개하는 영상을 확인할 수 있다. (사진=오비맥주) 
버드와이저 공식 인스타그램에선 가수 효린이 소아암 수술 흉터를 가리기 위해 배에 문신한 경험을 소개하는 영상을 확인할 수 있다. (사진=오비맥주)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오비맥주가 국내 판매를 맡고 있는 미국의 맥주 브랜드 버드와이저에서 가수 효린을 앞세워 '비어킹'(Be a King·왕이 되어라) 캠페인을 펼친다. 오비맥주는 10일 효린을 비어킹 캠페인 홍보대사로 선정했으며, 버드와이저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관련 영상을 공개한다고 밝혔다.

오비맥주에 따르면, 버드와이저 비어킹 캠페인 주제는 '문신'(타투). 독창적인 자기표현 수단으로 떠올랐지만, 불편한 시선과 오해가 있는 주제를 고른 것이다. 

캠페인 영상에서 효린은 수술 흉터를 가리기 위해 배에 문신한 자신의 경험을 소개하며, 사회적 시선과 오해에 대해 솔직하게 털어놓는다. 문신에 대해 효린은 "평생 몸에 함께하는 데다 주위의 불편한 시선도 많아 많은 고민을 했다"면서 "사람마다 호불호가 있지만 좋아서 한 선택인 만큼 존중하고 이해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효린은 소아암 수술 자국 때문에 콤플렉스가 있었지만 흉터를 가리는 '커버업 타투'를 한 뒤 당당하게 자신을 드러내고 있다. 버드와이저 브랜드 매니저는 "흉터를 가리거나, 소중한 추억을 오래 간직하기 위해 타투를 하는 등 사연은 다양하다. 타투를 매개로 젊은이들에게 버드와이저의 브랜드 정신인 자유와 도전정신, 열정'을 전파하자는 것이 캠페인 취지"라고 설명했다. 

버드와이저 공식 인스타그램에선 문신한 일반인들의 인터뷰 영상도 선보인다. 4월 중순부터 매주 3개씩 공개되는 영상은 은행원, 치과의사, 피자집 주인, 사진사, 마케터 등 여러 직업을 가진 12명이 문신한 사연을 확인할 수 있다. 

올 상반기 시작한 버드와이저의 비어킹 캠페인은 자유와 도전정신, 열정과 맞닿아 있는 이들을 응원하는 게 특징이다. 이 캠페인의 일환으로 10일부터 서울 종로구 인사동 아라아트센터에서 '타투(Tattoo), 자유와 예술에 관한 담대한 재해석'이란 주제로 전시회가 열리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