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미·중 무역전쟁·수급차질 우려에 혼조···WTI 0.1%↓
국제유가, 미·중 무역전쟁·수급차질 우려에 혼조···WTI 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국제유가가 혼조세를 보였다.

10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6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0.04달러(0.1%) 하락한 61.66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7월물 브렌트유는 0.23달러(0.4%) 오른 70.62달러를 기록했다. 주간 기준으로 WTI와 브렌트유 가격은 각각 0.5%, 0.3% 하락했다.

이날도 원유시장은 미·중 무역 협상에 촉각을 곤두세웠다. 원유 수요감소 우려와 미국-이란 긴장 고조 및 베네수엘라 정정 불안 등에 따른 원유 공급 우려 사이에서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트윗을 통해 "중국과 무역 합의를 서두를 것이 없다"면서 "미국 정부가 중국산 재화에 새로운 관세를 부과했다"고 설명했다.

반면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의 후시진 편집장은 트윗을 통해 "양국의 무역 협상이 결렬된 것이 아니며 양측이 조만간 중국 베이징에서 협상을 이어가기로 했다"고 전했다.

투자자들은 석유수출국기구(OPEC) 주도의 감산 정책의 변화 가능성에도 주목했다. 원유시장에서는 OPEC과 러시아 등 주요 산유국이 다음 달 감산 정책을 6개월 연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유전 정보 서비스업체 베이커 휴스는 이번 주 미국에서 가동 중인 채굴 장비 수가 2개 감소한 805개라고 밝혔다.

금값은 소폭 상승했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6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0.2%(2.20달러) 오른 1,287.40달러를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