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C, 1분기 영업이익 362억원···전년比 12.1% ↓
SKC, 1분기 영업이익 362억원···전년比 12.1%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미중 무역분쟁과 계절적 비수기 영향으로 SKC의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두자릿수 하락했다. 

SKC는 올해 1분기 연결재무제표 기준 영업이익은 36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2.1% 감소했고, 매출액도 6040억원을 기록해 5.4% 줄었다고 10일 공시했다. 당기순이익은 23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49.5% 감소했다.

필름 소재를 생산하는 인더스트리 소재사업 부문의 매출은 2494억원, 영업이익은 36억원으로 집계됐다. 계절적 비수기와 원료 가격 인상 영향에도 자회사 실적이 개선되면서 흑자 전환했다. 

2분기부터는 원재료 가격 안정과 열수축 필름 성수기 돌입, 친환경 제품 판매 확대 등으로 실적이 개선될 것으로 전망했다. 

프로필렌옥사이드(PO)과 프로필렌글리콜(PG)을 생산하는 화학사업 부문에서는 매출 1920억원과 영업이익 271억원을 기록했다. 중국 폴리우레탄 수요가 줄었고, 원료인 PO가 일시적으로 PG 생산으로 몰리면서 PG 가격이 하락한 영향이 컸다. 

성장사업 부문은 매출액 1626억원, 영업이익 55억원을 기록했고, 반도체소재 사업은 매출액이 전년 동기보다 14% 상승했다. 통신장비사업은 계절적 비수기 영향으로 실적이 일시적으로 악화됐고, 뷰티·헬스케어소재 사업의 경우 지난해와 비슷한 실적을 기록했다. 

SKC 관계자는 "인더스트리소재 사업을 고부가화하고 친환경과 반도체, 자동차 소재를 늘려나가는 사업구조 고도화 추진 노력을 이어가고 있다"면서 "올해는 분기별 영업이익이 계속 늘어나면서 연초에 제시한 연간 실적 전망치를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