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보험사 해외사업 실적 정체···"제도개선 필요"
국내 보험사 해외사업 실적 정체···"제도개선 필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험연구원 '보험회사의 해외진출 지원방안' 보고서
(사진=보험연구원)
(사진=보험연구원)

[서울파이낸스 우승민 기자] 금융감독원은 금융회사의 해외진출 확대를 지원하기 위해 관련 정보 제공 등 지원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국내 시장의 성장성 정체로 인해 해외사업을 확대할 필요가 있지만, 보험사들의 해외사업 실적은 정체돼 있는 상황이다.

보험연구원이 발간한 '보험회사의 해외진출 지원방안'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10개 보험사(생명보험 3개사, 손해보험 7개사)의 해외점포 수는 82개로 지난해보다 3개 감소했다.

국가별로는 중국, 베트남 등 아시아 지역(64.6%), 아메리카(22%), 유럽(13.4%) 순으로 진출해있다. 보험사들은 높은 성장가능성과 인프라 확충을 위한 금융수요 증가 등으로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 지역으로 진출을 확대하고 있다.

(사진=보험연구원)
(사진=보험연구원)

보험업의 경우 손해보험 영업이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으며, 투자업의 경우 금융투자(3개)와 부동산임대업(1개)을 하고 있다.

지난해 기준 국내 보험사 해외점포 총자산은 45억 8900만달러로 총자산의 0.7% 수준이다. 보험영업이익 규모는 2350만 달러로 전년 대비 4930만 달러 증가했고, 당기순이익은 전년 2090만 달러 적자에 비해 4460만 달러 증가한 2370만 달러를 기록했다.

이처럼 해외사업 성과가 개선됐지만 우리나라 보험사들의 해외사업 비중은 미미한 수준이다. 국내 손해보험사와 생명보험사의 해외사업 비중은 각각 1.8%, 0.5%이다.

국내 보험사들이 직면하고 있는 경영환경은 해외사업 유인을 약화시키고 있기 때문이다. 구체적으로 IFRS17, K-ICS 등 지급여력규제가 강화되고 있고, 국내시장에서 창출하는 수익도 감소하고 있어 해외 사업을 확대할 수 있는 여력이 줄어들고 있다.

이에 전용식 보험연구원은 "지분투자, 현지 보험·금융회사 인수·합병을 위해선 보험회사의 자금조달 등에 대한 규제 완화가 필요하다"며 "금융기관 업무위탁 규정 개정을 통해 보험회사 해외진출 시 업무 위탁을 예외적으로 허용하는 등 제도개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