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네즈, 물부족 국가 지원 '리필 미' 캠페인 전개
라네즈, 물부족 국가 지원 '리필 미' 캠페인 전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네즈 워터뱅크  <strong>워터뱅크</strong> 에센스&<strong>크림 </strong>
라네즈 워터뱅크 크림&에센스 모델 화보 (사진=아모레퍼시픽)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아모레퍼시픽 화장품 브랜드 라네즈는 물 부족 국가를 지원하는 사회공헌 캠페인 '리필 미'를 시작한다고 10일 밝혔다.

2016년 처음 시작된 리필 미 캠페인은 라네즈가 제공한 친환경 소재의 병을 사용해 환경을 보호하자는 의미가 담긴 활동이다. 리필 미 병은 라네즈 화장품을 사면 받을 수 있다. 판매수익금 일부는 국제구호개발 비정부기구(NGO) '팀앤팀'을 통해 아프리카 케냐 수도 시설 설치와 보건위생 사업을 지원하는 데 사용된다.

12일부터 31일까지 전국 아리따움 매장과 라네즈 플래그십 매장에서 워터뱅크 에센스나 크림을 사면 리필 미 병 세트를 만날 수 있다. 세트에는 친환경 병과 물방울 스티커가 들어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