웰컴저축은행, 모바일 플랫폼 '웰뱅' 2.0 개편
웰컴저축은행, 모바일 플랫폼 '웰뱅' 2.0 개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웰뱅앱 내 결제 시 소득공제 효과도
(사진=웰컴저축은행)
(사진=웰컴저축은행)

[서울파이낸스 윤미혜 기자] 웰컴저축은행이 모바일 금융플랫폼인 웰컴디지털뱅크(이하 웰뱅)를 2.0으로 개편했다고 9일 밝혔다.

'웰뱅'은 출시된 지 1년 만에 다운로드 50만명, 실사용자 40만명 이상을 확보한 모바일플랫폼이다.

이번 개편에서는 특히 UI/UX(사용자 편의, 사용자경험)를 고객 맞춤형으로 바꾸고 주요 상품을 리뉴얼했다. 고객 성향에 따라 메인화면이 다르게 나타나도록 개인화 하고, 송금과 이체 등 뱅킹시스템도 직관적으로 변경해 편의성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또한 수시입출금 상품의 금리와 우대 한도를 조정하고 이자 지급주기도 3개월에서 1개월로 변경했다. 웰뱅전용상품인 '웰컴(Welcome) 비대면 보통예금' 계좌를 이용하는 고객이라면 잔액 구간 5000만원 이하까지는 조건 없이 연 1.7%의 확정금리를 제공한다.

직장인 보통예금은 500만원 한도이던 우대조건이 1000만원으로 상향돼 우대금리 포함 최대 연 2.5% 금리가 적용된다. 웰뱅앱 내에서 결제는 계좌이체 방식으로 현금구매와 동일한 소득공제효과까지 누릴 수 있다.

업계에서 유일하게 환전업무를 하는 웰컴저축은행은 자산 1조원 이상 대형저축은행에 허용된 소액외환 송금업무도 하반기에 선보일 계획이다.

웰컴저축은행 관계자는 "이번 개편으로 웰뱅을 주거래 저축은행으로 이용하기에 손색이 없도록 고객의 관점에서 뱅킹기능 및 생활 편의성을 업그레이드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