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상범 LGD부회장 "올레드, 5G 최적의 창(Window)이 될 것"
한상범 LGD부회장 "올레드, 5G 최적의 창(Window)이 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광저우 '2019 세계 UHD 산업발전대회' 기조연설
한상범 LG디스플레이 부회장.(사진=LG디스플레이)
한상범 LG디스플레이 부회장.(사진=LG디스플레이)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한상범 LG디스플레이 부회장이 9일 "유기발광다이오드(OLED)가 새로운 라이프 스타일 혁신을 이뤄낼 최적의 디바이스 창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 부회장은 이날 중국 광저우에서 열린 '2019 세계 UHD 산업발전대회'에 참석해 '5G와 고화질 콘텐츠 시대의 디스플레이 역할과 도전'이라는 주제로 기조연설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중국 공신부와 중국 미디어 관리 기관인 광전총국, 광동성 정부가 공동으로 주관하는 이 대회는 중국 정부기관과 협회, 언론, 학계 및 업계 관계자 등 1500여 명이 모여 UHD 산업발전을 논의하는 자리다.

우리나라 최고경영자(CEO)로서는 한 부회장이 처음으로 이 대회 기조연설자로 초대됐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한 부회장은 기조연설에서 데이터 처리속도와 용량이 획기적으로 늘어나는 5G 시대에 요구되는 디스플레이의 역할을 제시하고, 이를 충족시키는 최적의 디바이스 창으로서 OLED를 꼽았다.

그는 "4K, 8K 등 초고화질 영상과 게임 콘텐츠를 실감 나게 표현해내는 디스플레이를 찾게 될 것"이라며 "시간에 구애받지 않는 능동적인 소비행태가 활성화되면서 AI를 기반으로 하는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가 확대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자율주행과 스마트시티의 발전에 따라 자동차 등 운송수단의 엔터테인먼트 디바이스(Device)화가 가속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5G 시대에 적합한 디스플레이의 특징으로 한 부회장은 "초고해상도 콘텐츠를 제대로 보여줄 수 있는 고화질은 기본"이라며 "다양한 센서 및 기능이 융복합될 수 있는 기술적 기반을 갖추어 시청각 디바이스로서 토털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언제 어디서나 이동하며 즐길 수 있어야 하고 디자인이 자유롭고 투명한 창의 역할을 할 수 있는지도 역시 매우 중요한 요소"라고 역설했다.

한 부회장은 UHD 산업발전을 위해 협업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그는 "연결성(Connectivity)이 핵심인 새로운 ICT 시대에는 디스플레이뿐만 아니라 통신 인프라와 방송, 콘텐츠, 디바이스까지 이종 사업간 무수히 많은 협업의 기회가 열려있다"고 당부했다.

이어 "오늘 이 자리와 같이 UHD 생태계를 구성하는 전 산업이 함께 모여 소통할 수 있는 시간이 더 많이 필요하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한 부회장은 "5G 시대의 개막을 지켜보며, OLED를 통해 새로운 라이프 스타일 혁신을 이뤄낼 비전을 꿈꾸게 됐다"며 "이곳에 계신 모든 분과 함께 새로운 시대를 위한 발걸음을 내딛고 싶다"고 제안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