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 해킹 당해
세계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 해킹 당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트코인 7000개 털려 피해규모 470억원…"해커가 API키, 2FA 확보해 공격"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세계 최대 암호화폐(가상화폐) 거래소 바이낸스가 해킹당했다. 현재 시세 기준으로 4000만 달러(약 468억원) 규모의 비트코인 7000개가 탈취됐다.

7일(현지시간) 창펑자오 바이낸스 최고경영자(CEO)는 홈페이지를 통해 이날 오후 5시경 한 개 비트코인 핫월렛(인터넷이 연결된 지갑 계정)에서 이같은 해킹피해가 발생한 것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창펑자오 CEO는 사고 발생 경위에 대해 "해커가 대량의 사용자 API키와 이중보안인증(2FA)코드, 기타 정보를 확보했고 피싱을 포함해 다양한 해킹 기술을 사용했다"고 추정했다. 그는 "해커들이 여러 개 계정을 가지고 잘 조율된 행위를 실행하기 위해 가장 적절한 시기를 노린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창펑자오 CEO는 또 "이번 해킹 사고로 분실한 비트코인은 '사용자 안전 자산 자금(SAFU)'에서 복구할 예정이라 직접적인 사용자 피해는 없다"고 설명했다.

바이낸스는 일주일간 추가적인 해킹 조사를 위해 모든 입출금 거래를 중지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