을지로6가 공사현장서 건축 자재 쏟아져···80대 행인 사망
을지로6가 공사현장서 건축 자재 쏟아져···80대 행인 사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서울 중구 을지로6가 한 거리의 덤프트럭에서 건축 자재가 쏟아지면서 지나가던 80대 남성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7일 낮 12시14분께 서울 중구 한 건설 현장에서 공사 자재인 합벽 지지대(일명 '솔져')가 트럭에서 떨어지면서 지나가던 A씨(82)를 덮쳤다. A씨는 자재에 깔려 현장에서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합벽 지지대는 공사현장의 벽을 고정하는 금속 구조물이다. 사건 당시 현장에서는 공사 현장에 세울 목적으로 합벽지지대를 옮기던 작업을 하고 있던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현장 소장과 지게차 기사, 덤프트럭 기사 등을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입건해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