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ICAO, 8일 항공심포지엄···B737-MAX 안전 논의
국토부-ICAO, 8일 항공심포지엄···B737-MAX 안전 논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국토교통부는 UN산하의 국제민간항공기구(ICAO)와 공동으로 8일부터 10일까지 인천 파라다이스시티호텔에서 'ICAO 항공운송심포지엄 및 국제항공협력콘퍼런스 2019'를 개최한다고 7일 밝혔다.

ICAO는 세계 항공업계의 정책과 질서를 총괄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는 UN 전문기구다. 현재 192개의 회원국이 참여하고 있다. 국토부가 3년마다 주최하는 국제항공협력콘퍼런스는 지난 2004년 최초 개최를 시작으로 현재 전 세계 항공산업의 혁신과 협력을 이끌어내는 주요 국제행사로 자리 매김했다.

특히 올해는 ICAO의 항공운송정책 방향이 논의 되는 ICAO 항공운송심포지엄도 함께 개최됨으로써 콘퍼런스의 위상과 프로그램의 전문성이 한층 강화됐다.

이번 행사에는 버나드 알리우(Bernard Aliu) ICAO 이사회 의장을 비롯해,  ICAO 사무국의 핵심인사들이 방한한다. 또한 독일과 캄보디아 등의 항공교통 장·차관과 호주, 나이지리아 등의 ICAO 이사국 대표들, 국내‧외 학계 및 항공산업계 인사를 포함해 700여 명이 대거 행사에 참석할 예정이다.

이번 콘퍼런스에서는 '함께 도전하고, 함께 비상하자(Together We Challenge, Together We Fly)'라는 주제 하에 10개 세션에서 전문가들의 발표와 항공업계 리더들의 토론이 진행된다.

최근 세계 각국의 항공산업이 다른 어떤 산업보다 빠른 속도로 발전, 국경을 넘어선 항공협력과 이에 따른 정보공유, 해결 방안 공동 모색에 대한 필요성이 크게 대두되고 있는 데 따른 것이다.

구체적으로는 항공자유화(Open Sky)에 대한 정책방향과 지역별 경험을 공유하고 논의하는 기회가 마련된다. 또한 최근 미국 항공제조업체인 보잉(Boeing)사의 B737-MAX 등 항공안전 이슈와 함께 국제적 공조가 필요한 항공보안 등에 대해서도 심도 있는 논의가 진행될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드론과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을 항공산업에 융복합하는 방안을 찾기 위한 미래항공 분야에 대한 다양한 주제 발표와 토론이 이어지게 된다.

어명소 국토교통부 항공정책관은 "이번 행사는 국제항공사회 내에서 우리나라의 항공위상 강화와 항공선진국 리더십 확보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오는 9월 제40차 ICAO 총회에서 치러질 ICAO 이사국 선거에서 우리나라의 이사국 7연임 달성을 위한 중요한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