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IDT, 플라이강원 IT시스템 구축
아시아나IDT, 플라이강원 IT시스템 구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LCC 및 소형항공사 대상 '항공 시스템 사업' 확대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금호아시아나그룹의 (정보통신기술)IT서비스 계열사인 아시아나IDT가 플라이강원의 IT시스템을 구축한다. 플라이강원은 강원도 양양공항을 거점으로 한 신규 저비용항공사(LCC)로, 지난 3월 국제항공운송사업 면허를 발급받았다.

아시아나IDT는 플라이강원의 IT시스템 구축 사업자로 선정돼 계약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이에 따라 아시아나IDT는 플라이강원의 예약·발권 홈페이지와 공항시스템, 비행기록시스템, 정비·수입·승무관리시스템 등 IT시스템 구축과 클라우드 서비스, 공항 인프라 등 인프라 제공 관련 제반 업무를 지원할 계획이다.

앞서 양사는 지난달 초 항공사업 전반에 필요한 IT시스템 구축 및 지속적 비즈니스 모델 개발을 위해 상호 협력 양해각서(MOU)를 맺은바 있다.

주원석 플라이강원 대표는 "지난 3월 항공운송사업 면허를 발급받고 올 하반기 국내선 취항을 목표로 제반 절차 등을 준비 중"이라며 "정보통신 인프라 구축 및 제반 업무시스템 도입으로 성공적인 취항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아시아나IDT는 아시아나항공, 에어부산, 에어서울 등 그룹내 항공 3사의 IT시스템을 구축하고 운영한 경험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스타항공의 종합통제포탈 및 운항통제시스템 구축도 수행한 바 있다. 더해 올해 초 조직개편에서 LCC사업팀을 신설했으며, 현재 국내 LCC와 소형항공사를 대상으로 예약, 운항, 정비, 안전 등 항공사 시스템 전반에 대한 컨설팅·구축·운영 사업 확대에 적극 나서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