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기 신도시] '고양 창릉·부천 대장' 선정
[3기 신도시] '고양 창릉·부천 대장'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당역·창동역 등 서울도 1만 가구 공급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제3차 신규택지 추진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제3차 신규택지 추진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정부가 경기도 고양시 창릉동, 부천시 대장동을 3기 신도시로 선정했다.

국토교통부는 7일 서울 종로구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제3차 신규택지 추진 계획'을 발표했다. 이번에 선정된 새 신도시는 고양시 창릉동(813㎡), 부천시 대장동(343만㎡)이다. 서울과의 접근성이 좋고, 지역 균형발전을 고려했다는 게 국토부의 설명이다. 세부적으로는 고양 창릉에 3만8000가구를, 부천 대장 택지엔 2만 가구를 짓는다.

사당역 복합환승센터(1200가구), 창동역 복합환승센터(300가구), 왕십리역 철도부지(300가구) 등 서울권 택지에도 모두 1만 가구의 주택이 들어설 예정이다. 이를 포함한 택지 22곳에 공급되는 주택 규모는 11만 가구에 달한다.

앞서 정부는 지난해 9월 주택시장 안정을 위해 수도권 택지에 30만 가구를 공급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9월 1차(3만5000가구), 같은 해 12월 2차(15만5000가구)를 발표한 데 이어 이날 11만가구에 대한 3차 택지 계획을 추가로 밝힌 것이다.

지금까지 발표된 3기 신도시는 남양주 왕숙(6만6000가구), 하남 교산(3만2000가구), 인천 계양 테크노밸리(1만7000가구), 과천 과천동 지구(7000가구) 등이었다.

신도시 위치도 (사진=국토교통부)
신도시 위치도 (사진=국토교통부)

정부는 택지 조성에 맞춰 이들 지역에 대한 교통대책도 내놓았다. 우선 고양 창릉은 지하철 6호선 새절역부터 고양시청까지 지하철을 신설해 대중교통의 접근성을 높일 계획이다. 또 지구 남측의 경의중앙선 화전역과 지하철 신설역을 BRT로 연결한다.

부천 대장지구엔 지하철 5·9호선 김포공항역과 7호선 부천종합운동장역을 잇는 S-BRT를 설치하고, S-BRT 이용객의 환승 서비스를 높이기 위해 부천종합운동장역에 복합환승센터도 설치할 계획이다. 계양 나들목부터 광명~서울 고속도로를 연결하는 경명대로도 신설 확장한다. 

이와 함께 투기방지 방안과 원주민 재정착 방안도 함께 시행한다. 해당 지역을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하고, 주민공람 즉시 개발행위를 제한할 예정이다. 해당 지역의 토지거래량, 집값 등 모니터링을 지속하면서 관계기관 합동 투기단속반도 운영한다. 기존에 살던 주민들의 재정착을 위해 대토보상 역시 활성화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