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권 '그림자 규제' 사라진다···'행정지도' 77% 감축
금융권 '그림자 규제' 사라진다···'행정지도' 77% 감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규제혁신 추진체계 (자료=금융위원회)
금융규제혁신 추진체계 (자료=금융위원회)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이른바 '그림자 규제'로 불리던 금융권의 행정지도가 다음달부터 차례로 사라진다.

금융위원회는 지난 3일 김용범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주재로 금융규제혁신 통합추진회의와 기존 규제 정비위원회를 열고 이 같이 결정했다고 6일 밝혔다.

당국은 먼저 금융위 12건, 금융감독원 27건 등 39건의 행정지도 중 30건(77%)을 폐지 또는 법제화 후 폐지하는 규제 감축에 나서기로 했다.

행정지도는 행정 목적을 실현하기 위해 일정한 행위를 하거나 하지 않도록 지도·권고·조언 등을 하는 행정작용을 말한다.

당국은 행정지도 가운데 투자자문업·투자일임업 모범규준 등 8건은 당장 다음달 말까지 모두 폐지한다.

전문투자형 사모펀드의 금전대여업무 가이드라인을 포함한 22건은 법규화를 통해 법령이나 고시같은 '명시적 규제'로 전환하는 방식으로 폐지할 계획이다.

당국은 유지할 필요가 있다고 파단한 나머지 행정지도 9건도 존치 또는 법규화 필요성 등을 상시 점검한다는 방침이다.

비명시적 규제 중 은행 서민금융 거점점포·전담창구 운용지침 등 자율규제 282건은 6월 말쯤 폐지·개선과제를 선정한다.

또 2분기에는 금융상품 비교·추천 서비스 제한 등 핀테크 고도화에 걸림돌이 되는 규제를 개선하는 핀테크 규제개혁 종합방안을 마련한다.

법령같은 명시적 규제에 대해서는 민간위원이 과반을 차지하는 금융위 기존 규제정비위원회가 정비에 나선다.

3일 열린 회의에서는 현 정부 출범 이후 접수한 경제계 건의과제 중 앞서 '수용곤란'이나 '중장기 검토'의견을 받은 과제 18건을 다시 심의해 4건을 정비하기로 했다.

수용이 어려운 14건은 금융위가 민간위원을 대상으로 규제의 존치 필요성을 입증할 방침이다. 이 중 '신용카드 모집 시 1사 전속주의 완화'는 혁신금융서비스 지정에 따른 운영상황을 보고 향후 일정 요건을 갖춘 온라인 채널만 규제를 개선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김용범 부위원장은 "정부가 존치 필요성을 입증하지 못하면 해당 규제를 폐지·개선하도록 하는 규제증명책임 전환 등 원칙을 통해 규제를 혁신하겠다"며 "2분기 중 검사·제재 선진화, 면책규정 정비 등 금융감독 혁신방안을 마련해 '혁신금융'을 차질없이 이행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