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센스피드레이싱 2R] 'EXXA 레이싱' 이재인, R-300 '폴 투 피니시'
[넥센스피드레이싱 2R] 'EXXA 레이싱' 이재인, R-300 '폴 투 피니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R-300 결승전에서 우승을 차지한 이재인 선수의 레이스 장면. (사진= 권진욱 기자)
R-300 결승전에서 우승을 차지한 이재인 선수가 시상대에서 세러모니를 하고 있는 모습. (사진= 권진욱 기자)

[서울파이낸스 강원(태백) 권진욱 기자] R-300 클래스 2라운드 포디움 정상의 주인공에 이재인(EXXA 레이싱팀)이 이름을 올렸다.   

5일 오후 넥센타이어가 후원하고 KSR(코리아스피드레이싱)이 주최하는 '2019 넥센스피드레이싱' 2라운드 R-300 결승전이 강원도 태백시에 위치한 태백스피드웨이(1 랩=2.5km)에서 펼쳐졌다. 이재인은 이날 결승전에서 처음부터 우승을 확신하는 레이스로 폴 투 피니시를 차지했다. 

김태환(오버리미트)의 끈질간 추격애도 이재인은 자신의 레이스를 펼치며 경기를 선도했다. 개막전에서 5위를 차지한 이재인은 예선에서 김태환과 0.008초 차이로 폴포지션을 차지해 결승에서 경합을 예상케 했다.  

R-300 결승전에서 우승을 차지한 이재인 선수의 레이스 장면. (사진= 권진욱 기자)
R-300 결승전 스타트 장면. (사진= 권진욱 기자)

총 14대 출전한 R-300 결승은 롤링스타트로 진행됐다. 스타트 신호와 함께 가장 빨리 치고나와 선두를 잡았고 그 뒤로 김태환이 자리했다. 인코스를 유지하며 1코너를 빠져 나가며 안정적으로 선두자리를 유지했다. 예선에서 0.008초 라는 아쉬운 시간차로 2위를 차지한 김태환은 호시탐탐 이재인을 추월하기 위해 추격전을 펼치며 레이스를 이어갔다.

이재인은 오프닝 랩부터 파이널 랩까지 단 한 차례도 김태환에게 자리를 내어주지 않으며 선두를 유지했고 개막전 2위를 차지한 김태환은 핸디캡 피트스루를 이행해야 했다. 하지만 김태환은 피트스루를 이행을 하지 않고 이재인과의 거리를 좁히는데, 온 힘을 쏟아 부으며 존재감을 과시했다.     

3위 그룹과 한 바퀴 차이가 난 상황에서 김태환이 19랩째 의무 피트스루를 이행하고 피트 인을 했다. 3위 그룹 선수들은 그 사이 김태환의 빈 자리를 좁히지 못했다. 김태환은 레이스를 복구 후에도 여전히 2위를 유지했다.  

R-300 결승전에서 우승을 차지한 이재인 선수의 레이스 장면. (사진= 권진욱 기자)
R-300 결승전에서 우승을 차지한 이재인 선수의 레이스 펼치고 있는 장면. (사진= 권진욱 기자)
R-300 결승전에서 우승을 차지한 이재인 선수의 레이스 장면. (사진= 권진욱 기자)
R-300 결승전에서 2위를 차지한 김태환 선수의 레이스 장면. (사진= 권진욱 기자)

이재인이 23분 21초729으로 폴 투 피니시를 차지하며 시즌 첫 우승의 기쁨을 만끽했다. 그 뒤로 김태환(23분 39초732), 서석재(짜세레이싱, 23분 39초784)로 각각 2, 3위로 포디움에 올랐다. 

하지만 경기를 마친 후 심사에서 김태환이 출력 오버로 실격처리되면서 서석재가 2위, 문은일이 3위로 각각 올라섰다.

2019 넥센스피드레이싱 3라운드는 오는 6월 23일 영암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에서 개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