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라호텔 팔선, 개관 40돌 기념 옛맛 재현
서울신라호텔 팔선, 개관 40돌 기념 옛맛 재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장면, 젤리 롤케이크 등 '뉴트로' 감성 깃든 식음 행사 개최
서울신라호텔 '패스트리 부티크'에서 선보이는 5월 프로모션.(사진=호텔신라)
서울신라호텔 '패스트리 부티크'에서 선보이는 5월 프로모션.(사진=호텔신라)

[서울파이낸스 박지수 기자] 호텔신라가 운영하는 서울신라호텔에서 개관 40주년을 맞아 40년전 맛을 현대적 감각으로 선보인다. 2일 호텔신라는 "40년 전 초창기 신라호텔 맛을 현대적 감각으로 재현한 '뉴트로(복고)' 프로모션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서울신라호텔 중식당 팔선에서는 5월 한달 동안 40년 전 옛날 자장면을 특별메뉴로 선보인다. 호텔신라에 따르면, 31년만에 다시 선보이는 옛날 자장면은 팔선이 문을 연 1979년부터 1988년까지 판매하던 상품이다. 깍둑 썬 감자와 달걀프라이를 자장면 위에 올려 옛날 맛과 모양을 재연한 것이 특징이다.

모양새는 옛모습을 표방했지만 맛은 한층 높였다. 황두(黃豆)를 곱게 다져 만든 소스에 얇게 구운 삼겹살을 섞어 고소한 풍미를 극대화 했고, 예전 방식대로 양파, 대파, 양배추 등의 채소를 얹었다.

베이커리 '패스트리 부티크'에서는 초창기 서울신라호텔 최고 인기 제품으로 꼽혔던 젤리 롤케이크를 5월 한달 간 한정 선보인다. 젤리 롤케이크는 돌돌 만 스펀지케이크 사이를 잼으로 채웠다. 서울신라호텔이 개관한 1979년부터 2000년대 초반까지 선보였으며, 약 20년만에 다시 출시됐다. 맛뿐만 아니라 빵의 모양도 과거의 느낌을 살렸다. 현재 판매되고 있는 롤케이크의 표면이 민무늬인 것과 달리 젤리 롤케이크는 물결 무늬가 새겨져 있다.

다른 식음업장에서도 호텔신라 창립기념일인 오는 9일 특별 이벤트를 열어 개관 40주년을 기념한다. 뷔페 레스토랑 '더 파크뷰'에선 호텔신라 창립기념일 9일 단 하루 동안만 코너별로 기존 메뉴보다 한층 더 뛰어난 메뉴들을 선보인다. 중식 코너에는 한방 꼬리찜, 양식 코너에는 트러플 관자, 일식 코너의 경우 스시와 사시미 부분(섹션)을 고급 식자재로 바꾸었다. 특히 도로 및 우니 등이 포함됐다.
 
한식당 '라연'에선 주문 메뉴에 '깜짝 코스' 1종을 추가로 구성했다. 프렌치 레스토랑 '콘티넨탈'도 주문메뉴에 식전 요리(아뮤즈 부쉬)와 디저트를 추가로 준다. 일식당 '아리아께'에서도 특별 디저트를 준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