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스마트시티 챌린지 공모사업 6곳 선정···각 15억 지원
국토부, 스마트시티 챌린지 공모사업 6곳 선정···각 15억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국토교통부)
(자료=국토교통부)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국토교통부는 올해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 공모 결과 광주광역시·경기도 부천시·수원시·경남 창원시·대전광역시·인천광역시 등 총 6곳을 최종 선정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공모는 민간의 창의적 아이디어로 도시문제를 효율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기획됐으며, 대·중소기업과 새싹기업이 전국 48개 지자체와 짝을 이뤄 참가했다.

이번에 선정된 6곳의 지자체에는 △사업계획 수립 △대표 솔루션 실증비용 등으로 각각 국비 15억원과 전문가 컨설팅이 지원된다. 내년에는 우수 지자체 1~2곳을 선정해 솔루션 확산을 위한 본사업 비용을 지원할 계획이다.

광주광역시는 지역의 중소기업들과 함께 충장로 일대에서 '블록체인 기반 데이터·리워드 플랫폼'을 구축할 계획이다. 상권 활성화 분석, 유동인구 분석, 교통흐름 분석 등을 통해 민간기업의 수익창출 및 재투자를 지원한다는 목표다.

부천시는 한전KDN, 카카오모빌리티와 신흥동 원도심 주거지 일원에서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공영·민영주차장 정보를 개방하고 전기차 및 전동킥보드, 차량공유 등을 통한 도시문제 해결을 시도한다.

배성호 국토부 도시경제과장은 "이번 공모사업은 도시문제 해결을 위해 지자체와 민간기업이 함께 머리를 맞댔다는 데 의미가 있다"면서 "지속가능한 솔루션들이 시장에 나오게 되면 스마트시티 산업생태계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