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상품] 한화생명 '간편가입 스페셜 통합종신보험'
[신상품] 한화생명 '간편가입 스페셜 통합종신보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한화생명)
(사진=한화생명)

[서울파이낸스 우승민 기자] 한화생명은 '한화생명 간편가입 스페셜 통합종신보험'을 출시했다고 2일 밝혔다.

이 상품은 병력이 있더라도 무진단으로 최대 6억원까지 가입 가능하며 최고 75세까지 가입연령을 확대해 병력 및 고령으로 가입에 제한을 받았던 고객에게 적합하다.

'한화생명 간편가입 스페셜 통합종신보험'은 경증 질환을 갖고 있거나 과거병력이 있더라도 고지항목 3가지에 해당되지 않으면 가입이 가능하다.

고지항목은 최근 3개월 이내 입원·수술·추가검사 의사 소견, 최근 2년 내 입원·수술 이력, 최근 5년 내 암으로 진단, 입원, 수술 받은 이력 등이다. 고혈압, 당뇨는 물론 어떤 병력을 갖고 있어도 위 항목에 해당하지 않으면 가입 할 수 있다.

유병자보험이지만 다른 저해지 상품처럼 납입기간 동안 축소된 해지환급금을 재원으로 저렴한 보험료로 설계가 가능한 장점을 갖추고 있다. 저해지형은 30%형, 50%형 중 선택할 수 있어 보험료 부담을 한층 덜어준다. 10년, 12년, 15년, 20년납 뿐 아니라 5년 및 7년납 등 단기납으로도 가입 가능하다.

보장성 보험답게 합리적인 보험료로 사망보험금도 최대화 할 수 있게 구성했다. 체증형 상품을 가입하면 고객이 선택한 나이(50세, 60세)부터 최대 5년간 주계약 가입금액의 10%를 증액해 준다.

예를 들어 가입금액 1억원을 60세 체증형으로 가입한 고객은 60세부터 매년 10%인 1000만원씩 보험금이 증액돼 5년 후인 64세부터 총 1억5000만원을 받을 수 있다. 사망보험금이 최대 1.5배까지 증액되는 것이다.

이외에도 가입금액 5000만원 이상(단 5년납은 1억 이상) 가입 시 장기유지보너스를 통해 사망보험금이 증액되는 기능도 있다. 납입기간 종료 시점에 주계약 총납입보험료의 2.0%에서 최대 7.0%까지 적립해 100세까지 사망보험금을 증액해 보장한다.

사망보장 외에도 추가보장을 원한다면 특정암, 암추가, 뇌출혈, 급성심근경색증, 입원, 수술 등 총 6가지 특약에 가입할 수 있다.

성윤호 한화생명 상품개발팀장은 "'한화생명 간편가입 스페셜 통합종신보험'은 유병자 종신보험으로 기존의 간편 종신보험보다 저렴한 보험료로 가입 가능한 상품"이라며 "유병자 및 고령자들의 저해지 종신보험 데 대한 니즈를 충족시켜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