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증권사 소송액 3兆 상회···'中 CERCG' 영향
지난해 증권사 소송액 3兆 상회···'中 CERCG' 영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곳당 평균 10.1건·921억 규모 소송···건수, 한투證·금액, 유안타證 '최다'
사진=서울파이낸스DB
사진=서울파이낸스DB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지난해 증권사가 연루된 소송 규모가 급증하며 3조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에너지기업인 중국국저에너지화공집단(CERCG)과 관련된 자산유동화기업어음(ABCP) 부도 사태로 국내 증권사 간 소송전이 주된 영향이었다. 

2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말 현재 증권사 56곳 중 소송이 진행되는 증권사는 33곳으로 집계됐다. 이들의 소송 건수는 총 334건이고, 소송금액은 3조384억원인 것이다. 증권사 1곳당 평균 10.1건, 921억원 규모로 소송이 진행된 셈이다.

증권사가 원고로서 제기한 소송은 109건, 5089억원이고 피고로서 법정에 서는 소송은 225건, 2조5295억원 규모다.

증권사가 연루된 소송 건수는 1년 전과 비교해 5건 늘어나는 데 그쳤지만, 소송금액은 9238억원(43.7%) 급증했다.

가장 많은 소송에 얽힌 곳은 한국투자증권으로 39건이다. 이어 △유안타증권(33건) △미래에셋대우(32건) △메리츠종금증권(28건) △NH투자증권(27건) 등 순이다.

소송금액으로 보면 유안타증권(1조7267억원)이 압도적으로 1위에 올랐다. 지난 2013년 동양증권 시절 계열사 회사채와 기업어음(CP) 불완전판매로 피해를 본 투자자들이 제기한 소송의 영향이 크다.

다음으로 △NH투자증권(2077억원) △미래에셋대우(1952억원) △한화투자증권(1340억원) △한국투자증권(1251억원) △이베스트투자증권(1125억원) △현대차증권(1038억원) 순이다.

한화투자증권과 이베스트투자증권, 현대차증권 등은 1년 새 소송금액이 크게 늘었다. 한화투자증권은 소송 건수가 2017년 말 7건에서 지난해 말 14건으로 늘었고 소송금액은 125억원 수준에서 1340억원으로 급증했다.

또 이베스트투자증권은 2017년 말에는 연루된 소송이 없엇다가, 지난해 6건의 소송을 당했고 소송금액은 1000억원이 넘었다. 2017년 말 167억원에 그친 현대차증권의 소송금액 역시 지난해 말 1000억원을 웃돌게 됐다.

이들 증권사는 모두 지난해 중국 CERCG 자회사가 발행한 채권을 기초자산으로 국내에서 발행된 1천650억원 규모의 ABCP 부도 사태와 관련된 곳이다.

해당 ABCP는 지난해 5월 한화투자증권과 이베스트투자증권이 특수목적회사(SPC)인 '금정제12차'를 통해 발행했고 현대차증권(500억원), BNK투자증권(200억원), KB증권(200억원), 유안타증권(150억원), 신영증권[001720](100억원) 등 금융회사 9곳이 매입했다.

ABCP 부도 사태 이후 ABCP를 가장 많이 매입한 현대차증권이 한화투자증권과 이베스트투자증권을 상대로 500억원 규모의 부당이득금 반환 청구 소송을 냈다.

또 유안타증권과 신영증권은 ABCP를 되사겠다고 약속해 놓고 이를 지키지 않았다며 현대차증권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하는 등 금융회사 간에 소송전이 벌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