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상업지역 주거비율 높여 주택공급 확대한다
서울시, 상업지역 주거비율 높여 주택공급 확대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시관리계획(지구단위계획) 결정(변경)안. (자료=서울시)
도시관리계획(지구단위계획) 결정(변경)안. (자료=서울시)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서울시가 공공주택 공급 확대를 위해 상업·준주거지역이 포함된 지구단위계획을 일괄 재정비한다.

서울시는 '도시관리계획(지구단위계획) 결정 변경안'을 마련·공고한 이후 이달 3일부터 16일까지 14일간 주민 공람을 실시한다고 2일 밝혔다.

계획안에 따르면 시는 도심 상업지역 주상복합건물(주거복합건축물)의 비주거 의무비율을 당초 20~30%에서 한시적으로 20% 이상으로 일괄 적용하고, 임대주택을 추가로 확보할 경우 주거용적률을 400%에서 500~600%로 차등 상향한다.

준주거지역 또한 임대주택 추가 확보 시 지구단위계획구역에서 계획된 용적률 계획과는 별도로 최대 100%포인트(p)까지 주거용적률을 완화해 도심 내 주택 공급 확대에 나선다는 목표다.

시는 이 같은 내용을 주민에게 일정기간 공개한 후 도시·건축공동위원회를 거쳐 오는 7월께 지구단위계획 변경 결정고시를 할 계획이다.

권기욱 서울시 도시계획국장은 "지난 3월 조례 개정에 따라 상업·준주거지역이 포함된 지구단위계획 전체를 서울시가 일괄적으로 변경을 추진함으로써 시간 단축 및 주택공급 활성화 등 제도적 효과가 나타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