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신차 판매 호실적 전망···목표가↑"-이베스트증권
"쌍용차, 신차 판매 호실적 전망···목표가↑"-이베스트증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김태동 기자] 이베스트증권은 30일 쌍용차에 대해 신차판매에 따른 호실적이 전망된다며 목표주가를 7000원으로 상향 조정하고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유지웅 이베스트증권 연구원은 "쌍용차의 올해 1분기 매출액은 전년동기대비 15% 오른 9332억원, 영업이익은 적자를 지속했다"며 "올해 1분기 총 판매대수는 전년동기대비 14% 오른 3만5000대를 기록했다"고 말했다.

그는 "내수시장은 렉스턴 스포츠 및 코란도 신형의 신차효과 발현으로 전년동기대비 14% 상승한 2만7000대 판매를 달성했다"며 "같은기간 수출판매의 경우 호주 판매법인이 가동과 함께 인도 반조립제품(CKD)사업이 시작되며 12% 오른 7501대를 기록했다"고 말했다.

이어 "수출의 경우, 서유럽 지역과 남미향 판매가 감소 했음에도 불구하고 인도·호주향 신규수요 발굴로 인해 전체 판매는 증가세가 지속되었다"며 "다만 신차 내수판매 증가로 인한 판매수수료 증가, 신차 런칭과 더불어 모터쇼 등 마케팅 행사가 집중되며 판관비가 210억원 가량 상승했다"고 분석했다.

유 연구원은 "4월부터 쌍용차의 신차판매가 본격화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신형 코란도의 경우 동급 경쟁차종들의 노후화 진행이 이뤄지고 있어 시장점유율(M/S) 확대가 가능할 것으로 보이며, 6월부터는 수출이 시작되어 볼륨효과가 배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2019년까지 볼륨역할을 해왔던 티볼리의 경우 역시 6월부터 내수·수출용 모두 페이스리프트(F/L)가 되어 판매 반등이 시작될 전망으로,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은 11억원으로 흑자전환을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유 연구원은 "레저용 자동차(RV)선호 현상 확대와 함께 코란도 신차 판매가 호실적을 보일 것으로 기대된다"며 "수출 볼륨판매 전개로 주가는 재평가가 가능해 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