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주류, '처음처럼 3호 숲' 조성
롯데주류, '처음처럼 3호 숲' 조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주류는 지난 27일 강원 삼척시 도계읍 점리의 산불피해 지역에서 '처음처럼 3호 숲' 조성을 위한 식수식을 열었다. (사진=롯데주류)
롯데주류는 지난 27일 강원 삼척시 도계읍 점리의 산불피해 지역에서 '처음처럼 3호 숲' 조성을 위한 식수식을 열었다. (사진=롯데주류)

[서울파이낸스 최유희 기자] 롯데주류가 미세먼지, 황사 등으로 나날이 심각해지는 대기오염을 개선하기 위한 활동 일환으로 소주 '처음처럼' 이름을 딴 3번째 숲을 조성한다. 

롯데주류는 29일 강원 삼척시 도계읍 점리의 산불피해 지역에서 지난 27일 '처음처럼 3호 숲' 조성을 위한 식수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롯데주류에 따르면, 이번 식수식에는 롯데주류 관계자를 비롯해 고기연 산림청국장, 김동일 삼척국유림관리소팀장, 김형수 사회혁신기업 트래플래닛 대표와 시민봉사단 8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이들은 나무 1000그루를 심었다. 상반기 내 6000평 토지에 소나무와 마가목 등 6000여그루를 더 심을 계획이다. 

앞서 롯데주류는 트리플래닛과 함께 삼척 산불피해 지역과 인천 수도권 매립지에 1호, 2호 숲을 조성한 바 있다. '처음처럼 숲 조성' 프로젝트는 지난해부터 시작됐다. 숲을 가꿔 대기오염을 개선하고 숲의 수원 저장, 수질정화 작용을 통해 깨끗한 물을 확보함으로써 자연을 보호하자는 취지를 가진 사업이다. 

1호 숲은 연간 3300만L 빗물을 흡수하고 7만kg의 산소를 생산해 21만4000kg의 미세먼지를 저감할 수 있다. 2호 숲은 숲이 가진 방풍, 차폐 기능으로 중국발 미세먼지를 감소시키고 수도권매립지를 숲으로 변화시켜 악취와 소음공해를 개선한다. 

롯데주류 관계자는 "이번 숲 조성으로 산불피해 지역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한다"면서 "하루빨리 피해 복구가 이뤄져 강원도의 아름답고 울창한 숲을 다시 볼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