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공사 주관 관광벤처기업 공모전서 89개 사업 선정
관광공사 주관 관광벤처기업 공모전서 89개 사업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CT 접목 서비스가 42%···예비관광벤처기업 70곳에 최대 4000만원 지원
한국관광공사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자사가 주관한 '제 9회 관광벤처사업 공모전' 개최 결과, 89개 사업이 최종 지원 대상 사업으로 선정됐다고 29일 밝혔다. 드론으로 5G 해양관광콘텐츠를 제작하는 비씨디이엔씨 관계자들이 드론에 차메라를 탑재하고 있다. (사진=한국관광공사)
한국관광공사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자사가 주관한 '제 9회 관광벤처사업 공모전' 개최 결과, 89개 사업이 최종 지원 대상 사업으로 선정됐다고 29일 밝혔다. 드론으로 5G 해양관광콘텐츠를 제작하는 비씨디이엔씨 관계자들이 드론에 차메라를 탑재하고 있다. (사진=한국관광공사)

[서울파이낸스 전수영 기자] 한국관광공사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자사가 주관한 '제 9회 관광벤처사업 공모전' 개최 결과, 89개 사업이 최종 지원 대상 사업으로 선정됐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공모전은 혁신적인 사업 아이디어를 지닌 관광 분야 예비창업자 및 창업초기기업을 선정해 관광특화 창업 컨설팅 및 판로개척 등 다양한 지원프로그램을 제공해 관광산업 육성과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기 위해 마련됐다.

지난 1월 23일부터 2월 27일까지 진행된 공모전 접수에는 예비관광벤처 부문(예비창업자/창업 3년 미만 대상) 529건, 관광벤처 부문(창업 3년 이상) 62건이 접수됐다. 이 중 예비관광벤처 70개 기업이 심사를 통해 지원 대상 사업으로 선정됐다. 관광벤처의 경우 이번 공모전을 통해 12개 기업이 선정됐으며 별도심사를 거쳐 2018년 예비관광벤처 중 7개 우수기업이 관광벤처로 승격해 최종 19개 기업이 선정됐다.

최종 선정된 사업의 유형으로는 관광자원에 정보통신기술(ICT)을 접목한 서비스가 전체 42%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으며 개별 소비자 특성이나 기호에 맞는 관광 상품·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소재 역시 비중이 높았다. 또한 농촌·생태관관 등 이색적인 체험을 제공하는 아이디어가 눈길을 끌었다.

선정된 89개 사업의 대표 중 39세 미만 청년창업자에 해당하는 인원은 총 49명으로 전체의 약 55%를 차지했으며 서울·경기·인천을 제외한 지역에 기반을 둔 사업 수는 39개로 약 44%를 차지했다.

선정된 예비관광벤처기업 70곳에는 관광 상품·서비스 개발비 최대 4000만원과 역량강화 교육, 맞춤형 컨설팅 등을 지원한다. 19개 관광벤처기업에는 홍보마케팅 지원금 1050만원과 투자유치 교육 등을 지원하고 문체부 장관 명의의 확인증을 수여한다. 또한 예비 및 관광벤처기업은 공통적으로 관광공사 42개 국내외 지사 및 자체 마케팅 경로를 통해 홍보와 판로 개척 지원을 받는다. 지난 8년간 공모전을 통해 548개 혁신적 관광기업이 발굴되고 1766명의 일자리가 창출됐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관광산업이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각광받는 시점에서 관광벤처기업을 통해 새로운 관광 서비스가 많이 창출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관광 분야의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하고 한국관광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혁신적 관광기업에 대한 지원규모를 확대하고 맞춤형 지원을 지속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