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보험사 해외점포 '흑자전환'…35곳 순이익 265억원
지난해 보험사 해외점포 '흑자전환'…35곳 순이익 265억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우승민 기자] 지난해 보험사들이 해외점포에서 2370만달러(약 265억원)의 당기순이익을 올려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특히 아시아지역을 중심으로 실적 개선이 두드러졌다.

28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18년 보험회사 해외점포 영업실적’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보험사 해외점포가 낸 당기순이익은 전년 2090만달러 적자에서 2370만달러 흑자 전환했다. 

이는 영업 실적 개선, 투자이익 증가 등으로 보험업의 수익이 4930만달러나 증가한 데 따른 것이다. 지역별로 보면 등 아시아 지역에서 수익 증가가 돋보였다.

특히 싱가포르에서 1670만달러, 중국 1500만달러 이익을 거뒀다. 전년보다 각각 1850만달러, 1370만달러 증가한 수치다. 적자였던 베트남은 수익이 630만달러 증가, 80만달러 흑자로 전환했다.

미국은 1990만달러 적자로 여전히 적자를 기록하긴 했지만, 적자폭은 전년보다 480만달러 줄었다.

지난해 말 기준 현재 생명보험사 3곳, 손해보험사 7곳 등 총 10개 보험사가 12개국에 진출해 35개의 해외점포를 설치·운영 중이다.

지역별로 보면 중국 등 아시아에 21개, 미국 9개, 영국 3개, 브라질과 스위스에 각각 1개를 두고 있다. 업종별로는 보험업이 31개, 투자업이 4개이다.

이들 해외점포의 총자산은 45억8900만달러(5조1000억원)로, 해외에 진출한 보험사 총자산(777조7000억원)의 0.7% 수준이다. 전년 말에 비하면 2억3800만달러(4.9%) 줄었다. 삼성생명 영국 현지법인 청산, 보험금 지급 등이 영향을 미쳤다.

자본은 19억7200만달러(2조2000억원)로, 전년 말보다 1억2200만달러(5.8%) 감소했다. 금감원은 보험사의 의견을 듣고 해외 감독 당국과 협조해 보험사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는 한편, 해외점포 운영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할 계획이다.

금감원은 "최근에는 보험사 단독으로 해외에 지점·법인을 설립하기보다는 현지 금융회사와의 합작·지분투자를 통해 진출하는 추세"라며 "성공적인 해외진출을 위해서는 안정적인 성장전략을 마련해야 하는 만큼, 금감원은 보험사의 애로사항을 적극 청취하고 해외 감독당국과의 협조 등을 통해 해외 진출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