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해상, 대시컴퍼니와 '킥보드' 보험 상품 개발 나서
현대해상, 대시컴퍼니와 '킥보드' 보험 상품 개발 나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현대해상)
(사진=현대해상)

[서울파이낸스 우승민 기자] 현대해상은 전동 킥보드 공유 서비스 '대시(DASH)'를 운영하는 대시컴퍼니와 '안전한 퍼스널모빌리티 공유 서비스'를 위한 전략적 업무 제휴를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업무 제휴를 통해 현대해상과 대시컴퍼니는 킥보드 관련 사고 정밀 조사 및 운행 데이터 분석을 통해 보험 상품 개발 등 다양한 형태의 협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한재원 현대해상 기업영업2본부장 상무는 "우수한 기술력을 가진 스타트업과 협업하는 만큼 시너지가 기대된다"며 "급성장 하는 전동 킥보드 공유 서비스 시장에 맞춰 보험상품을 개발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했다.

심재성 대시컴퍼니 대표는 "사용자 안전 및 사고 방지를 최우선 가치로 두고 더욱 안전한 킥보드 공유 서비스를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2017년 현대해상 '퍼스널모빌리티상해보험'은 업계 처음으로 퍼스널모빌리티만의 위험률 7종을 개발해 새로운 위험담보 부문에서 독창성과 진보성을 인정받아 손보 업계 역대 최장기간인 9개월간의 배타적사용권을 획득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