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석용 매직' LG생활건강, 1분기 최대실적···영업익 3천억 돌파
'차석용 매직' LG생활건강, 1분기 최대실적···영업익 3천억 돌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격적 M&A 추진···화장품·음료·생활용품 '삼각편대' 재편 효과 톡톡
화장품 사업, 실적 견인···'아픈 손가락' 생활용품사업, 2분기 연속↑
차석용 LG생활건강 부회장 (사진=LG생활건강)
차석용 LG생활건강 부회장 (사진=LG생활건강)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올해도 LG생활건강 '차석용 매직'이 통했다. 처음으로 분기 영업이익이 3000억을 넘어섰고,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사상 최대 분기 실적을 기록했다. 차석용 LG생활건강 부회장이 공격적 인수합병(M&A)을 추진하면서 사업구조를 화장품과 음료, 생활용품 '삼각 편대'로 재편한 덕에 안정적인 성장이 가능했다는 평가다.

LG생활건강은 올해 1분기 연결재무제표 기준 영업이익이 3221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3.5%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25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1조8748억원으로 13.0% 늘었고 당기순이익은 2258억원으로 14.9% 증가했다. 매출은 2005년 3분기 이후 54분기 성장, 영업이익은 2005년 1분기 이후 56분기 증가한 수치다. 

올해 1분기에도 화장품사업이 가장 빛을 발했다. 럭셔리 브랜드가 실적을 견인하면서 매출 1조1396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0.3% 증가한 수치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16.1% 늘어난 2462억원으로 집계됐다. 

한방화장품 '더 히스토리 오브 후(후)'는 국내외 소비자로부터 사랑을 받으며 매출이 36% 늘었다. 차세대 브랜드로 꼽히는 '숨37(숨)'과 '오휘'의 경우 '초고가 라인' 성장이 두드러졌다. 숨의 '숨마'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4%, 오휘의 '더 퍼스트'는 13% 성장했다.

생활용품은 내수 시장 침체에도 불구하고 전년 동기 대비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1.7%, 3.5% 성장했다. 음료사업은 탄산과 비탄산의 안정적인 성장을 바탕으로 매출은 5.3%, 영업이익은 9.4% 증가했다.

그동안 '아픈 손가락'이었던 생활용품사업도 체질을 개선한 결과 지난해 4분기에 이어 실적이 개선됐다. 매출은 4014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7% 늘었다. 영업이익은 434억원으로 3.5% 증가했다. 국내 시장이 축소되고 '초저가' 경쟁이 심화되는 상황에서도 8대 카테고리 시장점유율(37.1%)은 지난해 말 대비 2.4% 상승했다. 중국 왓슨스에선 구강관리·헤어·바디 브랜드의 성장세가 가파르다.
 
음료사업 매출과 영업이익은 3337억원, 325억원으로 지난해 전년 동기보다 각각 5.3%, 9.4% 늘었다. 시장점유율은 전년 말보다 0.5% 증가한 31.8%로 집계됐다. '코카콜라'와 '스프라이트'가 포함된 탄산 브랜드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4% 늘었고, 비탄산은 '파워에이드'와 '갈아만든 배' 성장에 힘입어 1.7% 늘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