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1분기 영업이익 2754억원 '57.7%↓'
LG화학, 1분기 영업이익 2754억원 '57.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LG화학
자료=LG화학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LG화학이 석유화학과 전지 부문의 동반 부진으로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반으로 줄었다. 

LG화학은 24일 1분기 연결재무제표 기준 매출액은 6조6391억원으로 전년 대비 1.3% 늘었지만 영업이익은 57.7% 줄어든 2754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LG화학 최고운영책임자(COO) 정호영 사장은 1분기 실적과 관련해 "석유화학부문은 주요 제품 스프레드 회복 등으로 수익성이 개선됐지만 대산 NCC공장 T/A(대정비)로 개선폭이 크지 않았다"며 "전지부문은 계절적 비수기 영향과 국내 에너지저장장치(ESS) 화재에 따른 일회성 비용 등 적자를 기록해 영업이익은 전분기 대비 감소했다"고 밝혔다.

사업부문별 1분기 실적을 살펴보면 석유화학부문은 매출 3조7488억원, 영업이익 3986억원을 기록했다. 전지부문의 경우 매출 1조6501억원, 영업손실 1479억원을 기록했다. 국내 ESS 화재에 따른 일회성 비용 및 자동차/IT 분야의 계절적 영향으로 출하량이 줄어 영업이익은 적자를 기록했다.

첨단소재부문은 매출 1조2339억원, 영업이익 35억원을 기록했다. 계절적 비수기의 영향으로 전분기 대비 매출은 소폭 감소했으나 편광판의 타이트(Tight)한 수급상황 등으로 영업이익이 흑자 전환했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생명과학부문은 매출 1435억원, 영업이익 118억원을 기록했으며, 자회사인 팜한농은 매출 2280억원, 영업이익 382억원을 기록했다.

정 사장은 "유가 상승 등 대외 불확실성이 존재하지만 석유화학부문의 NCC공장 대정비 종료와 ABS, SAP 등 신규 가동물량 효과, 2세대 전기차 물량 확대 등에 따른 매출 증대로 전반적인 실적 개선이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