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유사수신 소비자 '주의보'···지난해 피해 건수 24.9%↑
금감원, 유사수신 소비자 '주의보'···지난해 피해 건수 24.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상통화 등 첨단기술 앞세워 현혹···60대 가장 많아
(사진=금융감독원)
(사진=금융감독원)

[서울파이낸스 윤미혜 기자] 지난해 금융감독원에 접수된 유사수신 신고·상담 건수가 전년보다 24.9%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2018년 중 '불법사금융피해신고센터'에 접수된 유사수신 신고·상담 건수는 889건으로 집계됐다. 전년 대비 24.9%(177건) 증가한 수치다.

금감원은 이 가운데 139건에 대해선 수사당국에 수사를 의뢰했다. 수사 의뢰 건 가운데 합법적인 금융업·금융상품을 가장한 사례가 65건(46.8%)으로 가장 많았으며 가상통화와 관련된 유형도 44건(31.7%)을 차지했다.

수사의뢰가 곤란한 단순 제보 수준의 신고, 기존 수사의뢰 업체 및 동일 혐의업체 관련 신고 중복 등으로 수사의뢰 건수가 감소했다고 금감원은 설명했다. 1인당 평균 피해금액은 6910만원이며 성별로는 남성(9650만원)이 여성(4740만원)보다 2배가량 높으며, 연령별로는 60대가 40.5%, 30대가 36.4%로 집계됐다.

유사수신업체들은 대부분 '금융업' 가장 및 '가상통화' 관련 업체로 위장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 유형으로 신고된 건수는 총 109건으로 전체 신고건수의 78.5%를 차지했다. 또 유사수신업체들은 사실상 수익모델이 없음에도 허위의 사업설명서 또는 광고를 통해 사업이 활발히 진행되는 것처럼 위장해 투자자들을 끌어모았다.

최신 유행 업종 및 첨단 금융기법을 빙자하거나 유명 연예인, 국내외 정관계 유력자와의 친분을 과시하는 방식 등이다. 이들은 800%에 이르는 고율의 연수익을 제시하거나 고액의 일단위 또는 월단위 지급액을 제시해 투자를 유인하기도 했다.

투자자 모집시에는 원금이 확실히 보장되는 것처럼 설명하거나 약정하지만 투자 원금 및 수익금을 제대로 지급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들은 환불을 요구할 경우 다른 곳에 투자하면 피해를 복구해주겠다고 회유하는 한편 수사기관에 신고하면 환불해주지 않겠다고 협박하기도 했다. 모집한 자금은 사업 진행을 위해 투자하지 않고 투자금 돌려막기, 명품 구입, 유흥비, 생활비 등으로 사용하고 남은 재산은 빼돌렸다고 금감원은 전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유사수신 사기에 대한 홍보 강화 및 국민들의 인식 제고 등으로 신고상담 건수가 증가했다"면서도 "수사의뢰가 곤란한 단순 제보 수준의 신고와 신고 중복 등으로 수사의뢰 건수는 소폭 감소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