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지구의 날' 맞아 '수소로 밝힌 미래' 이벤트 진행
현대차, '지구의 날' 맞아 '수소로 밝힌 미래' 이벤트 진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자동차는 지난 22일 지구의 날을 맞아 수소전기차 넥쏘의 연료 전지를 이용해 구 서울시청 외벽에 영상을 투사하는 '수소로 밝힌 미래' 미디어 파사드 이벤트를 진행했다. 사진은 수소전기차 넥쏘 5대가 ‘수소로 밝힌 미래’ 이벤트에 사용되는 모습. (사진=현대차)
현대자동차는 지난 22일 지구의 날을 맞아 수소전기차 넥쏘의 연료 전지를 이용해 구 서울시청 외벽에 영상을 투사하는 '수소로 밝힌 미래' 미디어 파사드 이벤트를 진행했다. 수소전기차 넥쏘 5대가 ‘수소로 밝힌 미래’ 이벤트에 사용되는 모습. (사진=현대차)

[서울파이낸스 서예진 기자] 현대자동차가 지난 22일 '지구의 날'을 맞아 세계 최초로 수소전기차 넥쏘의 연료 전지를 이용해 구 서울시청 외벽에 영상을 투사하는 '수소로 밝힌 미래' 미디어 파사드(건물벽을 스크린으로 꾸미는 것) 이벤트를 진행했다고 23일 밝혔다.

현대차는 수소 에너지의 원리를 보다 쉽게 알리고 자사의 미래 친환경 모빌리티 비전을 대중들과 공유하기 위해 마련했다.

이에 지구의 날인 22일 현대차는 오후 8시부터 서울시청 앞에서 진행된 '불 끄기 행사'와 동시에 구 서울시청 외벽에 영상을 투사해 수소 에너지의 이미지를 1시간가량 선보였다. 

영상에는 △수소가 만들어지기 전 물의 단계 △물이 수소와 산소로 분해되는 단계 △전기 분해로 생성된 수소 분자가 운동에너지를 갖는 단계 △수소 분자가 다시 물이 되는 단계까지 수소의 순환 과정이 형상화돼 미래 에너지원으로서 수소의 가능성을 담았다.

상영을 위해 현대차는 수소전기차 넥쏘 5대와 수소 연료 전지에서 만들어진 전력으로 빔 프로젝터를 운용했고, 수소 연료는 난지도 쓰레기 매립장의 폐기물 에너지로 수소를 만드는 서울 월드컵공원 수소 충전소에서 조달됐다.

현대차는 행사를 통해 불을 끄는 에너지 절약 방식을 넘어 친환경 에너지원인 수소 연료 전지를 활용해 불을 밝히는 미래 에너지 비전을 제시했다고 설명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수소 에너지를 이해하는 것이 수소 사회를 맞이하기 위한 첫걸음"이라며 "앞으로도 현대차는 지속 가능한 미래 에너지 발전 방향을 모색하고 친환경 미래 사회를 건설하는 데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구의 날은 환경 오염의 심각성을 알리기 위해 1970년 미국에서 처음 제정된 날로, 전 세계 정부와 기업들은 매년 지구의 날 소등 행사 등을 실시해 에너지 절약을 실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