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대 IT 업종, 1Q 실적 발표 앞두고 '침울'
3대 IT 업종, 1Q 실적 발표 앞두고 '침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도체 영업이익 '반토막'·디스플레이 '적자'·스마트폰 '휘청'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국내 주요 IT·전자 업체들의 1분기 실적이 부진할 전망이다. 특히 반도체와 스마트폰, 디스플레이 등 이른바 '3대 주력 품목'이 일제히 부진을 면치 못하면서 국내 경기 침체가 심화되는게 아니냐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오는 24일 LG디스플레이를 시작으로, SK하이닉스(25일)와 삼성전자·LG전자(30일) 등이 1분기 실적을 발표한다.

현재 가장 충격이 클 것으로 예상되는 업종은 반도체다. 지난 5일 실적 잠정치(매출 52조원·영업이익 6조2000억원)를 발표했던 삼성전자의 경우 반도체 부문에서 매출 15조5000억원에 영업이익 4조원 안팎을 올렸을 것으로 추정된다.

이는 지난해 같은기간 영업이익(11조5500억원)은 물론 글로벌 반도체 시장의 다운턴(하락국면)이 본격화했던 전분기(7조7700억원)와 비교해서도 '반토막'에 해당하는 수치다.

또 SK하이닉스의 경우 올 1분기 매출·영업이익 콘센서스(증권사 전망치 평균)는 각각 6조4000억원과 1조5000억원 안팎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매출과 영업이익 8조7200억원·4조3670억원과 비교하면 말 그대로 큰 폭 하락이다. 최근 D램과 낸드플래시 가격 급락이 원인으로 꼽힌다.

디스플레이 사업도 부진이 예상된다. 삼성과 LG의 디스플레이 사업은 올 1분기에 나란히 적자를 낼 가능성이 크다는 게 업계의 대체적인 관측이다.

삼성전자 디스플레이(DP) 사업은 매출 5조5000억원에 7000억원의 영업손실을 내면서 지난 2016년 1분기 이후 첫 적자가 예상됐다. 전분기 9조1670억원 매출에 9720억원의 영업이익을 낸 것과는 극명하게 대비된다.

LG디스플레이의 경우 지난해 1, 2분기 영업손실에 이어 3, 4분기에는 영업이익을 냈으나 올 1분기에는 주력 수익원인 액정표시장치(LCD) 패널 가격 하락으로 인해 또다시 적자로 돌아설 것으로 추정됐다.

최근 미국 애플, 중국 화웨이 등과의 경쟁이 점점 격화하고 있는 스마트폰 부문도 고전이 예상된다.

삼성전자에서 스마트폰 사업을 담당하는 IT모바일(IM) 부문의 경우 1분기 영업이익이 2조5000억원 안팎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3조7740억원)보다 큰 폭으로 줄어들 것으로 전망됐다.

'갤럭시S10'이 비교적 선전했으나 부품 가격 상승과 영업 비용 등으로 인해 수익률이 떨어진 것으로 풀이됐다.

LG전자 MC사업본부는 올 1분기에 2000억원대 초반 영업손실을 내면서 1년 전(1360억원)보다 적자 규모가 더 커진 것으로 추정됐다. 8분기 연속 적자행진을 이어가는 셈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