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글로벌 산학협력으로 '인공지능 전문가' 키운다
LG전자, 글로벌 산학협력으로 '인공지능 전문가' 키운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내 석∙박사급 인공지능 개발자 가운데 교육대상자 12명 선발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 전경.(사진=LG전자)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 전경.(사진=LG전자)

[서울파이낸스 서예진 기자] LG전자가 미국 카네기멜론대, 캐나다 토론토대와 함께 '인공지능(AI) 전문가' 육성을 위한 교육·인증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22일 밝혔다.

카네기멜론대는 2002년 세계 최초로 머신러닝학과 석·박사과정을 개설한 곳이고, 토론토대는 '인공지능의 성지'로 불리며 뛰어난 연구 성과를 올리고 있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LG전자는 최근 사내 석∙박사급 인공지능 개발자 가운데 기술면접심사를 통해 교육대상자 12명을 선발했다. 기술면접심사는 각 대학의 지도교수가 직접 교육대상자의 인공지능 관련 지식 등 전문성을 검증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선발된 교육대상자는 향후 16주간 각 대학에서 담당교수의 1대 1 지도를 받으며 음성지능, 영상지능, 제어지능 분야의 개인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이후 프로젝트 결과에 대해 지도교수를 포함한 인증위원의 심의를 거쳐 LG전자 인공지능 전문가로 선정된다.

LG전자 인공지능 전문가는 주요 인공지능 프로젝트의 문제해결을 위한 핵심 솔루션을 개발하고, 인공지능 분야에서 연구원들의 역량을 높이기 위한 멘토로 활동하게 된다.

이밖에도 LG전자는 △소프트웨어 개발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한 '소프트웨어 코딩전문가' △설계 전문가인 '소프트웨어 아키텍트(Software Architect)' △개발단계부터 소프트웨어의 품질을 책임지는 '소프트웨어 품질전문가' △제품·서비스의 보안을 강화하기 위한 '소프트웨어 보안전문'’ 등 다양한 사내 인증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LG전자 CTO(최고기술책임자) 박일평 사장은 "인공지능 연구 분야의 세계적인 대학교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구축하고, 문제 해결 역량과 기술 리더십을 갖춘 인공지능 전문가를 육성해 인공지능 시대를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