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동해시 북동쪽 54km 해역 규모 4.3 지진···강릉 '흔들'
강원 동해시 북동쪽 54km 해역 규모 4.3 지진···강릉 '흔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상청은 19일 오전 11시 16분 강원도 동해시 북동쪽 54km 해역에서 규모 4.3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지진 발생 위치. (사진=기상청)
지진 발생 위치. (사진=기상청)

[서울파이낸스 이슈팀] 기상청은 19일 오전 11시 16분 강원도 동해시 북동쪽 54km 해역에서 규모 4.3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기상청에 따르면 정확한 발생 위치는 북위 37.88, 동경 129.54다. 발생 깊이는 32km로 추정된다.

기상청은 규모가 큰 편이라 주변 지역 주민들은 진동을 느낄 수 있었을 것이라면서도 피해는 없을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정밀 분석 중이다. 이번 지진으로 동해시는 물론 강릉에서도 흔들림이 감지됐고, 춘천에서도 진동을 느낄 정도 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피해사례는 아직 접수된 것이 없다.

계기 진도는 일부 강원도가 4. 일부 경북 3, 일부 경기·충북 2로 분석됐다.

4는 '실내에서 많은 사람이 느끼고 밤에는 잠에서 깨기도 하며, 그릇과 창문 등이 흔들림', 3은 '실내, 특히 건물 위층에 있는 사람이 현저하게 느끼며 정지하고 있는 차가 약간 흔들림' 수준이다. 2는 '조용한 실내나 건물 위층에 있는 소수의 사람만 느낌'으로 표현된다.

당초 기상청은 동해시 북동쪽 56km 해역에서 규모 4.2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발표했다가 5분 만에 위치와 규모를 수정했다.

국내에서 규모 4.0 이상의 지진이 발생한 것은 올해 2월 10일 이후 두 달여 만이다. 당시에는 경북 포항시 북구 동북동쪽 50km 해역이었으며 규모는 4.1이었다.

지난해 2월 11일 포항시 북구 북서쪽 5km 지역에서도 규모 4.6의 지진이 발생한 바 있다.

Tag
#지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