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면세점, 오티스타와 장애인의 날 기념 '블루밍 캠페인'
신세계면세점, 오티스타와 장애인의 날 기념 '블루밍 캠페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폐성 장애 디자이너가 한국 관광도시 4곳 그린 친환경 물병 증정
신세계면세점은 장애인의 날을 기념해 오는 20일부터 다음달 30일까지 '블루밍(BLUEming)' 캠페인을 펼친다.(사진=신세계디에프)
신세계면세점은 장애인의 날을 기념해 오는 20일부터 다음달 30일까지 '블루밍(BLUEming)' 캠페인을 펼친다.(사진=신세계디에프)

[서울파이낸스 박지수 기자] 신세계면세점은 19일 장애인의 날을 기념해 오는 20일부터 다음달 30일까지 자폐성 장애인에 대한 사회적 편견을 해소하고 올바른 인식을 갖추기 위한 '블루밍(BLUEming)' 캠페인을 펼친다고 밝혔다.

사회적 기업 오티스타(AUTISTAR)와 함께 기획한 블루밍 캠페인은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다. 신세계면세점은 캠페인 기간 오프라인 각 지점에서 300불 이상 구매자를 대상으로 한정판 친환경 물병(에코보틀)을, 인터넷면세점에서 시코르 50불, 설화수 100불 이상 구입하면 한정판 디자인 파우치를 선착순으로 준다. 

사은품에 새긴 그림은 자폐성 장애인 디자이너가 서울, 부산, 인천, 제주 등 국내 4개 관광도시를 그린 것으로, 신세계면세점은 한국 관광지 홍보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신세계면세점은 해당 기간 상품 판매액의 일부를 기부해 자폐성 장애인 디자이너를 육성하고, 전국 소외 계층 어린이들에게 학용품을 지원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