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월드 스파오, 장애인 고용 앞장 
이랜드월드 스파오, 장애인 고용 앞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달장애인훈련센터 내 의류 매장 체험관 설립···올해 전국에 6개 확장 계획
서울 마포구 스파오 홍대점에서 장애인 직원(왼쪽)이 일하고 있다. (사진=이랜드월드)  
서울 마포구 스파오 홍대점에서 장애인 직원(왼쪽)이 점장과 함께 상품을 정리하며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이랜드월드)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이랜드월드가 한국장애인고용공단과 손잡고 장애인 고용촉진에 앞장선다. 18일 이랜드월드는 "한국장애인고용공단과 함께 서울, 경기, 대전, 대구 지역 등에서 6개 발달장애인훈련센터 내 직업체험관과 직업훈련체험과정을 개설하여 운영 중"이라고 밝혔다. 

이랜드월드에 따르면, 장애인 근로자들의 직무능력 개발을 도우면서 발달장애인훈련센터 수료 학생들이 스파오 매장에 취업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했다. 2014년 이랜드월드는 중증장애인 3명을 스파오 서울 명동점 판매사로 고용했다. 이후 스파오 대구 동성로점과 전남 목포점에 각각 2명, 1명 추가 고용하면서 장애인 채용을 늘렸다. 
 
초기엔 공단 직업훈련센터에서 추천받아 매장에서 실무 교육과정을 거쳐 취업하는 구조였으나, 2016년 한국장애인고용공단과 손잡고 발달장애인훈련센터에서 맞춤형 훈련을 받을 수 있도록 바꿨다. 서울에 1개뿐이었던 발달장애인훈련센터는 3년 사이 6개로 늘었다. 올해는 충북, 경남, 부산, 강원 등에 6곳을 추가할 계획이다. 
 
이런 노력에 힘입어 이랜드월드는 지난 16일 서울 여의도 63컨벤션센터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2019 장애인고용촉진대회'에서 철탑산업훈장을 수훈했다. 이랜드월드 관계자는 "현재 57명의 장애인 직원들이 근무 중이며 전국 1매장 1장애인 직원 채용을 목표로 넓혀 나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