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환기 필요없는 공기청정 시스템 '시스클라인' 공개
GS건설, 환기 필요없는 공기청정 시스템 '시스클라인' 공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열교환기+이동식 공기청정'···환기 및 미세먼지 한 번에 해결
이달 방배그랑자이부터 시범 적용···"사업영역 점차 확대할 것"
18일 강남 대치동 자이갤러리에서 최성주 GS건설 자이S&D 마케팅 팀장이 시스클라인 기자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 박성준 기자)
18일 강남 대치동 자이갤러리에서 최성주 GS건설 자이S&D 마케팅 팀장이 시스클라인 기자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 박성준 기자)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바깥 미세먼지가 많아도 청정한 공기를 마시고 싶은 국민들의 기대를 충족시키기 위해 시스클라인이라는 조합된 시스템을 만들었다." (우무현 GS건설 주택본부 사장)

GS건설은 18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 자이갤러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24시간 별도의 환기없이, 집안 내부 공간을 차지하지 않고 설치되는 공기청정 시스템 '시스클라인'을 공개했다.

시스클라인은 GS건설과 자회사 자이S&D가 공동개발해 기존 환기시스템으로 외기 환기가 가능한 전열교환기 방식과 미세먼지 차단율이 높은 이동식 공기청정 방식이 결합된 공기청정 시스템이다.

지금까지의 공기청정시스템은 전열교환기 방식과 이동식 공기청정 방식이 별도로 존재해 왔다. 전열교환기 방식의 경우 환기가 필요없다는 장점이 있지만, 미세먼지를 차단하는 기능은 큰 효과가 없었다. 반면, 이동식 공기청정기의 경우 미세먼지 제거기능은 강하지만, 실내 이산화탄소 농도가 높아져 창문을 열고 환기를 해야 하는 단점이 있었다.

GS건설은 이러한 문제점에서 착안해 창문을 열지 않고도 환기와 청정이 가능한 시스템을 개발했다. 최성주 자이S&D 마케팅팀장은 "기존 공기청정기와 직접적인 경쟁을 하는 시스템이 아닌 자이아파트 품질의 차별화를 위한 시스템"이라며 "외기의 공기를 유입해 환기를 시킬 수 있고, 동시에 미세먼지를 차단할 수 있는 방법을 고안했고, 2년여 개발 끝에 청정한 공기와 외기의 환기가 동시에 가능한 독보적인 시스템을 만들었다"고 말했다.

시스클라인의 핵심기능은 △공기청정·외기환기 동시 가능 △필터·풍량 강화로 빠르고 정확한 미세먼지 제거 △집안 전체를 관리할 수 있는 컨트롤 시스템 △천장형 부착방식으로 효율적 공간활용 가능 등으로 요약된다.

시스클라인 설명 패널. (사진= 박성준 기자)
공기청정시스템 시스클라인 설명판. (사진= 박성준 기자)

시스클라인 시스템은 미세먼지 많은 외기를 걸러주는 전열교환기, 실내 공기청정을 담당하는 천장형 공기청정기, 전체 시스템을 제어하고 미세먼지·냄새 센서로 농도와 수치를 보여주는 홈네트워크 등 3가지 요소로 구성된다. 헤파필터가 장착된 전열교환기는 실내에 깨끗한 외기를 공급하고 천장에 빌트인으로 설치된 공기청정기는 실내의 미세먼지를 빠르게 제거한다.

천장형 공기청정기는 풍량·필터를 강화해 초미세먼지와 이산화탄소를 효과적으로 줄여준다. 실제 이날 시연회에선 주방을 연출한 공간에서 연기가 피어올라 실내 초미세먼지 농도가 약 4000㎍/㎥ 수준으로 올라갔지만, 시스클라인을 작동시키자 10여분 만에 실내 미세먼지 농도는 보통수준(16~50㎍/㎥)으로 돌아왔다.

공기청정기는 프리필터, 기능성필터, 탈취필터와 함께 0.3㎛ 이상의 초미세먼지를 99.95%까지 제거하는 H13등급의 헤파필터 등 4가지로 구성된다. 탈취·헤파필터는 알람기능을 통해 필터 교체시기를 알 수 있으며, 필터교체 비용은 5만원 선으로 제공되고, 세대 자체적으로 구입 및 교체가 가능하다. 또는 연간 15만원, 2회 방문하는 필터교체 A/S 서비스도 가능하다.

홈네트워크는 벽면 컨트롤러를 통해 집안 전체의 공기청정시스템을 한 번에 제어할 수 있고, 실내의 미세먼지와 이산화탄소의 농도를 파악해 자동으로 적정한 공기질을 유지할 수 있게 해준다.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을 이용하면 외부에서도 실내 공기질을 관리할 수 있다. 아울러 공간을 차지하지 않는 천장 빌트인 형태로 도입돼 시스템 에어컨의 옆자리로 들어간다.

제품은 하나당 약 42㎡ 넓이의 공기질을 관리할 수 있다. 소비전력은 1대당 최대 24W로, 전용 109㎡에서 24시간 기준 한 달 사용할 경우 대당 3300원의 전기요금이 부과되는 수준이다. 설치비는 신축 아파트 기준으로 시공비 포함 1대당 60만원 수준이며, 거실과 주방을 기본 구성으로 제공한다.

GS건설은 이달 분양할 예정인 방배그랑자이를 시작으로 개포그랑자이, 성남고등자이 등에 적용할 예정이며, 조만간 상가에도 시범적용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최 팀장은 "2006년 이후 환기설비 의무설치 적용으로 전열교환기가 대다수의 아파트에 설치돼 있고, 시스클라인은 전열교환기가 설치된 공간이라면 어디든 도입이 가능하다"면서 "자이 뿐만 아니라 타사 아파트, 학교, 어린이집 등 청정 공기를 필요로 하는 공간을 찾아 사업영역을 점차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