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리지스톤, JAXA·토요타와 '국제 우주 탐사 프로그램' 참여
브리지스톤, JAXA·토요타와 '국제 우주 탐사 프로그램' 참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탐사차량 모습. (사진=브리지스톤코리아)
탐사차량 모습. (사진=브리지스톤코리아)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브리지스톤은 18일 일본 우주항공연구개발기구(JAXA), 토요타와 함께 국제 우주탐사 프로그램에 참여한다고 밝혔다. 

JAXA와 토요타에 따르면 이번 프로젝트는 우주탐사 관련 지적자산을 창출하고 인류의 활동 영역을 우주로 확장하는 것을 목표로 기획됐다. 

브리지스톤은 달 탐사에 사용될 가압 유인로버 차량이 달표면과 제대로 접지할 수 있도록 유인로버 타이어에 필요한 성능을 연구하고 지원하는 임무를 맡았다. 브리지스톤은 2000년대에 들어서면서 JAXA와 공동 연구 파트너십을 구축해 탐사차량과 달 표면 사이의 접지면을 연구해오고 있다.

브리지스톤은 자사가 보유한 타이어 접촉 패치 관련 전문성과 지식 달표면에서의 차량이동이라는 과제를 수행하는 데 유용하게 사용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타이어 접촉 패치기술은 특히 탐사차량의 '탄성휠(Elastic Wheel)' 개발에 적용되는데 탐사차량이 달 표면에서 1만km 이상 거리를 운행하면서 주어진 임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탐사차량의 무게를 지탱하고 가속, 제동 성능을 발휘한다.

특히 달표면으로부터 오는 충격을 흡수·최소화하고, 탐사차량이 의도하는 대로 조종되는 기능과 성능을 지원해야 한다.

브리지스톤 관계자는 "JAXA, 토요타와 함께 우주 탐사 프로젝트에 참여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브리지스톤의 기술적 역량으로 달 표면의 가혹한 조건에서도 작동하는 타이어를 개발하는 것은 물론, 이를 계기로 한 차원 높은 수준의 이동성을 제공함으로써 인류 사회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