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4억달러 규모 외화 후순위채권 발행
신한은행, 4억달러 규모 외화 후순위채권 발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은행 전경 (사진=신한금융그룹)
신한은행 전경 (사진=신한금융그룹)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신한은행은 4억달러(USD) 규모 '지속가능발전 목표 후순위 채권'(이하 후순위채) 발행 청약을 마무리했다고 16일 밝혔다.

15일 청약을 마무리한 이번 후순위채는 신한은행이 친환경 기업, 사회적 기업 등을 지원하는 자금 마련을 위해 발행했다.

만기는 10년이다. 발행금리는 미국 10년물 국채에 1.575%를 가산한 수준으로 이는 국내 금융기관이 발행한 역대 외화표시 후순위채 중 가장 낮은 가산금리라고 신한은챙 측은 설명했다. 쿠폰금리는 4.0%다.

신한은행의 이번 후순위채 청약은 100여개 기관이 참여해 발행 금액의 5배 수준인 20억불 이상 주문에 나설 정도로 성공적이었다. 투자자들의 지역별 분포는 아시아 50%, 미주 33%, 유럽 17%로 나타났다.

이번 후순위채 발행에는 뱅크 오브 아메리카(Bank of America Merrill Lynch), 비엔피 파리바 증권(BNP Paribas), 크레디 아그리꼴(Credit Agricole CIB), 제이피 모건(JP Morgan), 미즈호 증권(Mizuho Securities)이 공동 주간사로, 신한금융투자가 보조 주간사로 참여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작년 8월 원화 그린본드 발행에 이어 사회적 책임 이행을 목적으로 하는 이번 채권 발행에 성공해 의미가 크다"며 "신한금융그룹 차원에서 추진하는 '따뜻한 금융' 실천의 일환으로 금융의 사회적 가치를 제고하는 선도적 역할을 계속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