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V50 씽큐' 국내 출시 연기···"완성도에 집중"
LG전자, 'V50 씽큐' 국내 출시 연기···"완성도에 집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전자 'V50 씽큐' (사진=LG전자)
LG전자 'V50 씽큐' (사진=LG전자)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LG전자가 오는 19일로 예정된 5G 스마트폰 LG V50 씽큐의 국내 출시를 연기하기로 결정했다고 16일 밝혔다.

LG전자는 출시 연기에 대해 "세계 최초로 상용화한 5G 서비스에 대한 고객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5G 스마트폰 완성도에 집중하겠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이어 LG전자는 "퀄컴 및 국내 이동통신사들과의 긴밀한 협업을 통해 소프트웨어(S/W), 하드웨어(H/W), 네트워크 등에 이르는 5G 서비스 및 스마트폰 완성도 향상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이에 따라 LG V50 ThinQ의 출시일을 추후 확정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초기 5G 사용자들은 서울 내에서도 5G가 잡히는 곳이 적고, 5G에서 LTE로 전환하면서 데이터가 끊기거나 먹통이 되는 현상을 토로하고 있다. 5G가 잡히더라도 LTE보다 속도가 느리다는 불만도 나온다.

이에 5G 스마트폰을 먼저 출시한 삼성전자의 경우 여러 차례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거쳤고, 이통사도 망 최적화 작업에 나서고 있지만, 소비자들의 불만은 여전한 상황이다.

LG전자는 "고객 가치를 최우선으로 고려, LG V50 씽큐를 구매하는 고객들이 불편을 겪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