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원그룹, 2세 경영체제 출범···김재철 회장 은퇴
동원그룹, 2세 경영체제 출범···김재철 회장 은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립 50주년 기념식서 퇴진 선언···차남 김남정 부회장 중심 '변화·혁신 필요하다' 판단
김재철 동원그룹 회장. (사진=동원그룹)
김재철 동원그룹 회장. (사진=동원그룹)

[서울파이낸스 최유희 기자] 동원그룹이 2세 경영체제로 바뀐다. 김재철(85) 회장이 16일 열린 창립 50주년 기념식에서 자진 퇴진을 선언하며, 둘째 아들인 김남정 부회장에게 경영권을 물려주겠다는 뜻을 내비쳤기 때문이다. 

김 회장은 이날 오전 경기 이천 동원리더스아카데미에서 열린 동원그룹 창립 50주년 기념식에서 "여러분의 역량을 믿고 회장에서 물러서서 활약상을 지켜보며 응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회장의 퇴진은 지난 1969년 동원산업을 창업하고 회사를 이끌어 온 지 50년 만이다. 

김 회장은 기념사에서 "동원이 창립된 1969년은 인류가 달에 발을 디딘 해로, 선진국이 달에 도전할 때 동원은 바다에서 사업을 시작하는 엄청난 차이가 있었다"며 "하지만 동원은 1, 2, 3차 산업을 아우르는 6차 산업을 영위하며 장족의 발전을 이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인생의 짐은 무거울수록 좋다. 그럴수록 인간은 성장하니까'라는 말을 가슴에 새기고 노력해왔다"며 "동원의 자랑스러운 50년을 만들 수 있도록 바탕이 되어 준 우리나라와 사회에 감사를 드리며 드리며 우리 사회에 더욱 필요한 기업이 될 것을 다짐한다"고 강조했다. 

또 "동원의 창업정신은 '성실한 기업 활동으로 사회정의의 실현'이었고, 기업 비전은 ‘새로운 가치를 창조하는 사회 필요 기업'"이라며 “앞으로도 이 다짐을 잊지 말고 정도로 가는 것이 승자의 길이라는 것을 늘 유념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김 회장은 기념사 말미에 "여러분의 역량을 믿고 회장에서 물러서서 활약상을 지켜보며 응원하고자 한다"며 "역량을 십분 발휘해 더욱 찬란한 동원의 새 역사를 써달라"고 말했다. 창업 세대로서 소임을 다했고, 후배들이 마음껏 일할 수 있도록 물러서야 할 시점이라 판단했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동원그룹에 따르면, 평소 김 회장은 '기업은 환경적응업이다'라는 소신을 밝히며 변화하는 환경에 대한 적응이 중요하다고 강조해왔다. 이에 동원의 변화와 혁신을 새로운 세대가 이끌어야 한다고 판단했다는 것이다. 

김 회장은 "회장에서 물러난 후 그간 하지 못했던 일, 사회에 기여하고 봉사하는 일도 해나갈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회장 퇴진 이후 동원그룹 경영은 큰 틀에서 변화가 없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동원그룹 관계자는 "지주회사인 엔터프라이즈가 그룹의 전략과 방향을 잡고 김남정 부회장이 중심이 돼 경영을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