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동형 주택담보대출 금리 4.89%서 '일시 정지'
변동형 주택담보대출 금리 4.89%서 '일시 정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 은행이 대출 상품을 안내하고 있다. (사진=서울파이낸스)
한 은행이 대출 상품을 안내하고 있다. (사진=서울파이낸스)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연일 상승하던 은행 주택담보대출 변동금리가 한 템포 쉬어간다. 16일 금융권에 따르면 신한·KB국민·우리·NH농협은행 등은 이날부터 적용되는 잔액 기준 코픽스 연동 두택담보대출의 금리를 전달과 같은 수준으로 동결했다.

신한은행의 경우 연 3.32~4.67%로, KB국민은행은 3.39~4.89%로 전월과 동일했다. 우리은행은 3.42~4.42%, NH농협은행은 2.72~4.34%였다.

이는 전날 은행연합회가 공시한 3월 잔액기준 코픽스가 전월과 같은 2.02%를 기록한 데 따른 것이다. 잔액기준 코픽스는 지난 2017년 8월 1.59%까지 내려간 이후 시장금리 상승세 흐름을 타고 18개월 연속 상승했다.

잔액 기준 코픽스와 연동한 주택담보대출 금리도 점차 올라 어느새 최고 4.89% 수준이 됐다. 3월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도 1.94%로 3개월만에 반등해 연동한 주택담보대출금리가 0.02%p씩 올랐다.

신한은행은 3.27~4.62%였던 신규취급액 기준 주택담보대출 금리를 이날 3.29~4.64%로 올렸다. 국민은행은 3.14~4.64%였던 금리를 3.16~4.66%로 조정했다. 우리은행은 3.32~4.32%에서 3.34~4.34%로, 농협은행은 2.62~4.24%에서 2.64~4.26%로 상향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