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골드만삭스 등 기업 실적 부진에 하락···다우, 0.10%↓
뉴욕증시, 골드만삭스 등 기업 실적 부진에 하락···다우, 0.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뉴욕증시에서 주요지수는 골드만삭스와 씨티그룹 등 주요 기업의 실적 부진에 소폭 하락했다.  

15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7.53p(0.10%) 하락한 2만6384.77에 마감됐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는 전장보다 1.83p(0.06%) 하락한 2905.58에, 나스닥 지수는 8.15p(0.10%) 내린 7976.01에 장을 마쳤다.

기대와 우려 속에서 지켜보고 있는 1분기 미국 기업 실적이 다소 실망감을 줬다.

골드만삭스는 엇갈린 성적표를 내놨다. 1분기 순이익은 시장 예상보다 좋았지만, 매출액은 기대 이하였다. 특히 기관고객 부문 매출이 18% 급감했다. 개장 전 거래에서 시장 예상을 대폭 웃도는 이익에 집중해 소폭 상승하기도 했던 골드만삭스는정규장 거래에서 3.8% 내려 지수에 부담을 줬다.

씨티그룹은 예상을 웃도는 실적을 발표했다. 다만 주식 트레이딩 부문 부진이 전반적인 매출 감소 영향을 끼친 점에 시장이 실망했고, 씨티그룹 주가는 0.1% 하락했다. 지난 12일 JP모건과 웰스파고가 숫자나 내용 면에서 모두 좋은 실적을 내놔 낙관적인 실적시즌 출발을 알렸던 것과는 다소 다른 분위기였다.

대형 은행들의 실적은 엇갈렸지만, 전반적인 실적 시즌 출발은 탄탄하다는 평가다.

팩트셋에 따르면 지금까지 실적을 발표한 기업의 85%는 시장 예상치를 웃돌았다. 실적 기대에 다우지수와 S&P500, 나스닥은 장중 96p, 11p, 51p로 낙폭을 확대했다가 상당 부분 만회했다.

사실 이번 실적시즌에 대한 시장의 우려는 컸다.

S&P500 지수에 포함된 기업의 1분기 순이익이 4.2% 감소할 것이라는 게 시장 컨센서스다.

특히 이날 거래량이 연중 최저치를 경신하는 등 전반적으로 관망세가 강했다. 미중 무역협상 타결 기대,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완화적인 정책, 중국 수출 등 경제지표 개선 등으로 뉴욕증시 주요 지수가 그동안 많이 오른 만큼 차익실현을 저울질 하는 심리도 큰 상황이다.

S&P500의 경우 지난해 9월 기록했던 사상 최고치에서 불과 2% 아래에서 거래되고 있다.

스티브 므누신 미 재무장관은 지난 주말 미국과 중국이 무역 합의에 가까워지고 있으며 이행사무소 등 실질적인 이행 체계에도 합의했다고 말했다.

금융주와 함께 유가 하락으로 에너지주도 주저앉았다. 보잉737맥스 운항 중단 장기화에 아메리칸 에어라인이 2.7% 하락하는 등 항공주도 내렸다.

이날 경제지표는 시장 예상을 큰 폭 웃돌았다.

뉴욕연방준비은행에 따르면 4월 엠파이어스테이트 지수는 전월의 3.7에서 10.1로 크게 상승했다. 지난달 2017년 중반 이후 거의 2년 사이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지만, 이번 달에는 가파르게 반등했다.

찰스 에반스 시카고 연방준비은행 총재는 경제 전망이 좋다면 연준이 여전히 금리를 인상할 수 있다는 기존 주장을 유지했다. 2020년 가을까지 한 차례 인상될 것으로 보면서 동결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았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실적이 주가에 미치는 영향이 클 것으로 전망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선물 시장은 올해 6월 25bp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을 0.5%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2.58% 상승한 12.32를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