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대형 아파트 부활 '신호탄'?···희소성·가격 상승률 '눈길'
중대형 아파트 부활 '신호탄'?···희소성·가격 상승률 '눈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체 공급량 대비 공급비율 10%대···가격 상승률은 가장 높아
수도권 중대형 아파트 거래 비율 역대 최고···청약경쟁률 우수
서울의 한 신규 아파트 견본주택에서 내방객들이 단지 모형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이진희 기자)
서울의 한 신규 아파트 견본주택에서 내방객들이 단지 모형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이진희 기자)

[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최근 중소형(전용 60~85㎡이하), 소형(전용 60㎡이하) 아파트 강세에 다소 주춤했던 중대형 아파트(전용 85㎡초과)의 부활이 예고되고 있다. 

1~2인 가구 등 소규모 가구의 증가에 따른 생활환경 변화로 주택시장에서 다운사이징 현상이 이어지면서 중대형 아파트의 공급량이 현저히 줄어들고 있지만, 중대형 아파트를 원하는 수요는 여전해 청약경쟁률이 중소형을 웃도는 등 강세를 보이고 있다.

15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지난 2년간(2017년 1월~2019년 4월) 중대형 아파트 공급량은 전체 41만5644가구 중 단 11.18%인 4만6486가구에 불과했다. 공급이 가장 많았던 평형대는 중소형으로 무려 30만3341가구(72.98%)였으며, 소형은 6만5814가구(15.83%) 공급됐다.

반면, 같은 기간 전국 아파트 면적별 가격상승률은 중대형 아파트가 16.15%를 기록해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평균 상승률인 15.46%를 웃도는 수치다. 반면, 소형과 중소형은 각각 14.87%, 15.25%를 기록하면서 평균을 밑돌았다.

이렇다 보니 수요는 늘어나는 추세다. 손바뀜이 가장 잦은 수도권 주택시장을 살펴본 결과, 매년 중대형 아파트의 거래 비율은 커지고 있다. 

실제로 지난해 85㎡초과 아파트는 5만9103가구가 거래돼 전체 거래건수(229만5310가구) 중 20.01%를 기록했다. 이는 2006년 조사가 시작된 이래 최초로 20%를 돌파한 것이다. 2015년 17.9%, 2016년 18.7%, 2017년 18.74%로 매년 증가세를 보였다.

이에 분양시장에서도 인기를 확인할 수 있다. 올해 3월까지 수도권에서 분양된 아파트 면적별 청약경쟁률을 분석해 본 결과 상위 10곳 중 8곳이 전용 85㎡초과 중대형 아파트였다. 가장 높은 경쟁률을 거둔 단지는 '위례포레자이' 전용면적 108.81㎡로 무려 242.67대 1을 기록했다.

업계 관계자는 "매년 공급이 쏟아지는 중소형 아파트 대비 물량이 적은 중대형 아파트의 희소가치가 높아지고 있다"며 "특히 대부분 청약조정지역인 수도권의 경우 전용 85㎡초과 타입이 상대적으로 당첨확률이 높은 추첨제가 적용되기 때문에 가점이 낮은 수요자들은 중대형 타입에 주목하는 추세"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