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립 37돌 보령중앙연구본부 '혁신신약' 개발 매진 
설립 37돌 보령중앙연구본부 '혁신신약' 개발 매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오전 경기 안산시 단원구 신길동 보령중앙연구본부에서 열린 설립 37주년 기념식 참석자들이 단체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보령제약) 
15일 오전 경기 안산시 단원구 신길동 보령중앙연구본부에서 열린 설립 37주년 기념식에 참석한 이삼수 보령제약 사장(앞줄 왼쪽 다섯째)이 임직원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보령제약)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보령제약은 37번째 생일을 맞은 보령중앙연구본부가 국산 고혈압 치료제인 '카나브'의 패밀리 제품과 '혁신 신약(Fisrt in Class)' 개발에 힘을 쏟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보령제약에 따르면, 1982년 설립된 보령중앙연구본부는 1988년 고혈압 치료제 '캡토프릴'을 시작으로 '니트렌디핀', '독소루비신' 등을 개발하면서 원료의약품을 국산화에 이바지했다. 특히 18년간의 연구 끝에 2010년 개발한 카나브는 국산 고혈압 신약으로 세계 여러 나라에서 처방되고 있다. 

카나브에 이어 보령중앙연구본부는 카나브 패밀리인 '듀카브'와 '투베로'를 개발했으며, 또 다른 카나브 패밀리와 항암제 'BR2002'(개발명) 등을 개발하고 있다. 특히 BR2002 같은 혁신 신약을 개발하기 위해 힘을 쏟는다. BR2002는 PI3K와 DNA-PK를 동시에 겨냥한 표적항암제다. 면역항암제 기능도 가능한데, 보령제약은 올해 혈액암의 일종인 비호지킨성 림프종을 적응증으로 하는 임상 1상을 미국과 한국에서 동시에 진행하는 게 목표다. 이를 위해 미국과 한국에서 임상시험용신약(IND) 신청을 준비 중이다. BR2002에 대한 전임상 연구 결과 보령제약은 뛰어난 효능을 확인했으며, 혈액암뿐 아니라 고형암으로 적응증을 확대할 계획이다.
 
이삼수 보령제약 사장은 15일 경기 안산시 단원구 신길동 보령중앙연구본부에서 열린 설립 37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진정성을 바탕으로 혁신적인 신약 개발에 매진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 사장은 기념사를 통해 "신약 개발은 기업 성장과 질병 치료를 넘어 더욱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꿈꾸는 사람을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