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뱅킹, 오는 12월 본격 시행···수수료 40~50원 수준
오픈뱅킹, 오는 12월 본격 시행···수수료 40~50원 수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은행회관에서 '오픈뱅킹 활성화를 위한 세미나'가 진행되고 있다. (사진=박시형 기자)
15일 은행회관에서 '오픈뱅킹 활성화를 위한 세미나'가 진행되고 있다. (사진=박시형 기자)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전 은행권과 핀테크 사업자들이 이용할 수 있는 오픈뱅킹시스템이 오는 12월부터 시행된다.

최석민 금융결제원 미래금융실장은 15일 은행연합회에서 개최된 '오픈뱅킹 활성화를 위한 세미나'에서 이 같은 내용의 오픈뱅킹 실무협의회 논의 결과를 발표했다.

금융위원회는 지난 2월 25일 오픈뱅킹 도입 등을 골자로 하는 금융결제 인프라 혁신 방안을 발표했다. 금융위 발표 이후 18개 은행과 은행연합회, 금융보안원, 금융결제원은 실무협의회를 구성해 오픈뱅킹 시행 시기와 이용료 등 기준을 논의해왔다.

실무협의회는 5월~10월 전산시스템 구축·시험기간을 거쳐 10월부터 은행권에서 테스트에 들어가기로 했다. 12월부터는 모든 핀테크 사업자를 대상으로 전면적으로 실시한다.

결제 수수료는 오픈뱅킹 플랫폼에서 사용하는 응용프로그램 인터페이스(API) 처리 대행 비용과 주거래은행 수수료를 합산해 산출하는데, 현행 400~500원 수준의 10분의 1인 40~50원 선에서 협의중이다.

실무협의회는 장애대를 등 안정적인 시스템을 마련하기 위해 콜센터와 운영인력을 충원하고, 재해복구 시스템을 강화하는 등 24시간 장애대응체계를 마련하기로 했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아무리 좋은 차를 만들어도 고속도로와 같은 인프라 없이는 제대로 달릴 수 없다"며 "오픈뱅킹 구축으로 새로운 금융의 길이 마련된 만큼 이를 통해 혁신적인 서비스들이 싲아에 넘쳐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이어 "정부도 오픈뱅킹 법 제도화를 포함해 금융결제업 개편, 빅데이터 활성화 등 시너지 확대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