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코드42'와 전략 투자···자율주행·커넥티드카 협력
현대차, '코드42'와 전략 투자···자율주행·커넥티드카 협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자동차가 네이버 CTO 출신 송창현 대표가 설립한 스타트업 '코드42(CODE42.ai)'에 전략 투자하고 미래 모빌리티 분야에서 상호 다각적인 협력에 나선다고 밝혔다. 사진은 현대차그룹 정의선 수석부회장(사진 우측)과 코드42 송창현 대표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가 네이버 CTO 출신 송창현 대표가 설립한 스타트업 '코드42(CODE42.ai)'에 전략 투자하고 미래 모빌리티 분야에서 상호 다각적인 협력에 나선다고 밝혔다. 사진은 현대차그룹 정의선 수석부회장(사진 우측)과 코드42 송창현 대표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현대자동차)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현대자동차가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제공 기업'으로 전환하기 위해 가속도를 내고 있다.

15일 현대차는 네이버 CTO 출신 송창현 대표가 설립한 스타트업 '코드42(CODE42.ai)'에 전략 투자하고 상호 다각적인 협력에 나선다고 밝혔다.

지난해 현대차그룹 정의선 수석부회장이 공표한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제공 기업'으로의 전환에 가속도를 더하고, 시장의 판도를 주도하는 '게임체인저'가 되기 위한 전략적 판단으로 해석된다.

코드42는 네이버, 카카오 출신의 핵심 기술 인력들이 대거 창립 멤버로 합류한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설립 전부터 업계의 관심이 집중되기도 했다.

회사 구성원들은 이미 음성인식, AI, 모빌리티, 자율주행, 네이버 지도, 정밀 지도, 로보틱스, 컴퓨터 비전, 빅데이터 등 혁신 분야에서 풍부한 경험과 함께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놀라운 성과를 만들어 왔다.

송창현 대표는 2008년 네이버로 영입된 후, 네이버 CTO와 네이버랩스 CEO를 역임하며 음성인식, 기계번역(파파고), 컴퓨터비전, 딥 러닝, AI 어시스턴스, 증강현실 내비게이션, 자율주행, 로보틱스 등 차세대 기술을 개발한 인물이다. 

코드42는 미래 이동성 서비스 시장의 패러다임 전환과 함께 고객이 일상생활에서 체험할 수 있는 혁신적인 변화에 주목하고 있다. 이를 위해 코드42는 도심형 모빌리티 서비스의 A부터 Z까지 전 과정을 아우르는 모빌리티 통합 플랫폼 '유모스(UMOS : Urban Mobility Operating System)' 개발에 착수했다.

현대차는 코드42와의 긴밀한 협력을 기반으로 모빌리티 서비스 및 기술 고도화를 추진하는 동시에 ‘UMOS’와의 접목을 통해 새롭게 펼쳐질 다양한 가능성을 실현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현대차가 개발 역량을 집중하고 있는 자율주행차 및 커넥티드카 등 미래 자동차와 로보틱스, 인공지능, 정밀 지도 분야에서도 전방위적 협력을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현대자동차와 코드42 간의 협력은 단순히 기술적 협업의 의미를 뛰어넘는다.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코드42가 보유한 미래 모빌리티 산업에 대한 통찰력과 서비스 플랫폼 운영 경험은 현대차의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사업 추진에 있어 반드시 필요한 핵심 역량”이라며 “이번 전략 투자를 바탕으로 향후 현대차그룹 모빌리티 사업의 핵심 파트너로서 다양한 프로젝트들을 함께 추진해 나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