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Q 서울 분양시장, 청약경쟁률·청약가점·분양가 '동반 하락'
1Q 서울 분양시장, 청약경쟁률·청약가점·분양가 '동반 하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약경쟁률 평균 8.6대 1, 청약가점은 '44점'
지역별, 분기별 청약경쟁률 비교. (자료=직방)
지역별, 분기별 청약경쟁률 비교. (자료=직방)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올해 1분기 전국 아파트 평균 청약 경쟁률이 지난해 4분기 대비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서울은 청약가점, 평균 분양가 하락이 더해지면서 전반적으로 침체된 분위기를 보였다.

15일 직방에 따르면 올 1분기 전국 아파트 청약 경쟁률은 13.8대 1을 기록하며 지난해 4분기(16대 1) 대비 낮아졌다. 서울은 지난해 4분기 37.5대 1에서 8.6대 1로 급락했다. 경기·인천 등 수도권은 11.7대 1에서 7.1대 1로, 지방은 9.6대 1에서 8.8대 1로 떨어졌다. 거래 비수기, 9.13 후속 대책인 실수요 중심의 청약제도 변경 등의 영향으로 풀이된다. 

반면 주상복합 단지가 높은 인기를 보인 광역시는 38.2대 1로 지난해 4분기 25.3대 1 대비 높아졌다. 지역별로는 대전이 평균 74.5대 1로 1분기 중 가장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어 광주(48.6대 1), 대구(26대 1), 충남(25.5대 1) 등이 뒤를 이었다. 

청약 경쟁률이 가장 높았던 단지는 초고층 주상복합 단지인 대구 달서구 '빌리브스카이'인 것으로 나타났다. 빌리브스카이의 청약 경쟁률은 135대 1을 기록했다. 이어 동대구역과 가까운 주상복합 '우방아이유쉘'은 126대 1, 대전 '아이파크시티 2단지'는 859가구 모집에 모집에 7만4264명이 몰려 86.5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서울 아파트 1순위 마감 기준 청약가점은 44점으로 지난해 4분기(57점) 대비 낮아졌다. 수도권과 지방은 각각 38점, 46점으로 지난해 4분기 45점, 52점 대비 내려갔다. 이와 달리 광역시는 54점으로 지난해 4분기 대비 7점 상승했다. 대전, 대구 등 청약 경쟁률이 높았던 만큼 가점도 올라간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전국 분양단지의 3.3㎡당 평균 분양가는 1441만원으로 직전 분기(1505만원)보다 낮아졌다. 1분기에 상대적으로 비싼 강남, 마포, 여의도 분양 단지가 없었던 서울은 평균 2795만원으로 2018년 4분기(3550만원)보다 크게 떨어졌다.

함영진 직방 데이터랩장은 "전국 아파트 분양시장은 비수기, 거래 관망, 달라진 청약제도 등으로 물량이 줄고 청약 경쟁률도 낮아졌다"면서 "수요 이탈로 청약 경쟁률이 낮아지는 양극화 현상은 당분간 이어질 전망이다. 인터넷 사전 (사후) 무순위 청약제도가 시장에 어떤 영향을 미칠 것인지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