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북미정상회담 더 할 용의 있지만 타협은 없다"
김정은 "북미정상회담 더 할 용의 있지만 타협은 없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정연설 "트럼프 대통령과의 개인적 관계는 좋아"
"제재해제에 집착 안해…연말까지 용단 기다릴 것"

[서울파이낸스 이슈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오랜 침묵을 깨고 북미대화에 대해 입을 열었다. 미국과 의 대화(3차 북미정상회담)를 한 번 더 해볼 용의가 있다면서 대화 시한을 올해 연말로 못박고 미국의 자세전환을 촉구했다.

13일 북한의 관영매체인 조선중앙방송에 따르면 12일 열린 최고인민회의 2일 차 회의에서 김 위원장이 시정연설을 통해 "미국이 올바른 자세를 가지고 우리와 공유할 수 있는 방법론을 찾은 조건에서 제3차 조미(북미)수뇌회담을 하자고 한다면 한 번은 더 해볼 용의가 있다"며 "미국이 지금의 정치적 계산법을 고집한다면 문제해결의 전망은 어두울 것이며 매우 위험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북미) 서로에게 접수 가능한 공정한 내용이 지면에 쓰여야 나는 주저 없이 그 합의문에 수표할 것이며 그것은 전적으로 미국이 어떤 자세에서 어떤 계산법을 가지고 나오는가에 달려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결렬된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관련 "제재해제 문제 때문에 목이 말라 미국과의 수뇌회담에 집착할 필요가 없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며 "올해 말까지는 인내심을 갖고 미국의 용단을 기다려볼 것이지만 지난번처럼 좋은 기회를 다시 얻기는 분명 힘들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국이 오늘의 관건적인 시점에서 현명한 판단을 내리리라고 기대하며 가까스로 멈춰 세워놓은 조미대결의 초침이 영원히 다시 움직이지 않게 되기를 바란다"며 대화의 여지를 남겼다.

김 위원장은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관련해서는 "나와 트럼프 대통령 사이의 개인적 관계는 두 나라 사이의 관계처럼 적대적이지 않으며 우리는 여전히 훌륭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며 "생각나면 아무 때든 서로 안부를 묻는 편지도 주고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